전체 기자
닫기
권새나

inn1374@etomato.com

권새나입니다.
(국감)이재명 "특검 주장은 시간끌기…배임 의혹은 '황당무계'"

"민관합작으로 이익 환수…지자체장은 다 배임죄냐"

2021-10-18 15:38

조회수 : 1,55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는 야당을 중심으로 '대장동 게이트 특검' 주장이 제기되는 것과 관련해 "특검 하자는 건 시간 끌자, 정치공방 하자는 걸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18일 오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특검 주장이 계속 나오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김민철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후보는 자신을 둘러싼 배임 의혹에 대해서도 "황당무계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제가 거의 처음으로 공공개발을 시도했고, 절반의 민관 합작으로 이익을 환수했다"면서 "100%의 민간개발 이익을 갖게 한 지자체의 인허권자는 다 배임죄냐"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금광이 발견됐는데 다 훔쳐가니까 우리가 가지자 했는데 그걸 못하게 막은 사람이 있다"며 "저는 반씩이라도 가지자고 주장한 첫 사례"라고 했다.
 
이 후보는 양평 개발사업과 관련해선 "우리나라 개발 관련 부정과 비리가 너무 많다"며 "그 뒤에는 정치세력, 관료세력이 있다. 바로 '그분'을 찾아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돈을 나눠 갖는 이해 관계자"라며 "돈 사용처를 찾아보니 50억 받은 사람은 국회의원 아들, 국힘이 추천한 특검, 공수처장 후보 등인데 그분에 대해서 충분히 수사를 엄밀하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권새나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