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새나

inn1374@etomato.com

권새나입니다.
윤석열 "이재명 패밀리, 지역 옮겨가며 같은 수법 되풀이"

백현동 옹벽 아파트·백현 유원지 부지 의혹 제기 …"명백한 국민 약탈 행위"

2021-10-17 11:45

조회수 : 1,97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이재명 민주당 후보를 둘러싼 추가 의혹을 제기하며 "그의 측근, 그들과 막대한 개발이익을 나눈 업체들은 가히 '이재명 패밀리'"라고 비판했다.
 
윤 후보는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재명 패밀리의 국민 약탈, 제가 막겠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대장동 게이트에 이어 새롭게 드러나고 있는 각종 특혜 의혹을 보면, 지역을 옮겨가며 같은 수법을 되풀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백현동 옹벽 아파트 건이 가장 대표적"이라며 "2015년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은 백현동 구 한국식품연구원 부지에 대해 '자연녹지지역'을 '준주거지역'으로 4단계나 용도를 상형 변경했다"고 했다. 이어 "그동안 용도변경이 되지 않아서 여덟 차례나 유찰된 땅이었는데, 시행업체에 이재명 후보의 선대본부장이었던 김인섭이 들어가자 마자 한 달 만에 용도변경 검토 회신을 받고, 수개월 뒤 실제 용도변경을 해준 것"이라며 "다 이재명 후보가 한 일"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후보의 특혜로 시행업체는 막대한 분양이익 3142억원을 챙겼다"며 "그의 측근 김인섭은 시행업자에게 지분 25%를 요구, 소송 끝에 70억원을 받았다"고 했다. 윤 후보는 "도대체 얼마나 대단한 일을 했길래 70억이라는 거금을 받았냐"고 물으며 "성남시의 인허가와 관련된 로비 때문 아니었나. 유동규와 화천대유가 맺은 관계와 매우 흡사하다"고 지적했다.
 
윤 후보는 이 같은 의혹을 "명백한 국민 약탈 행위"라고 규정, "이재명 후보는 시장의 권력으로 국민의 재산을 빼앗아 자기 측근과 민간업체에 몰아줬다"고 주장했다.
 
윤 후보는 "수상한 사업이 또 있다"며 백현 유원지 부지 관련 의혹을 언급했다. 그는 "성남시로부터 부지 개발 계획에 대한 연구용역을 의뢰받아 수행한 민간업체가 경쟁입찰이 아닌 '수의계약'으로 30년간 장기 임대계약을 따냈다"며 "같은 업체가 계획도 세우고 사업권도 따냈다. 계약기간 30년이라는 특혜를 받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민간업체에도 성남시 산하기관 임원 출신 인사가 근무했다"며 "의혹이 있는 모든 사업에 이재명 후보의 측근이 등장한다"고 의심했다.
 
윤 후보는 "대장동 게이트에서 보듯 이재명 후보가 설계·지휘하고 유동규 등 측근이 행동대장으로 뛰고, 일선에서 민간업체들이 움직인 사기 행위"라며 "국민이 위임한 권력을 사적 이익을 위해 사유화했다. 피해자는 국민이고 대한민국"이라고 규정했다.
 
그는 "이재명 후보가 대통령이 된다면 무슨 일이 벌이지겠느냐"며 "하던 버릇을 못 버리고 국민을 상대로 더 큰 약탈 행위를 하려 하지 않겠나. 이런 이재명 패밀리의 집권, 제가 막겠다. 국민의 재산, 제가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사진/윤석열 페이스북 캡처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권새나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