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새나

inn1374@etomato.com

권새나입니다.
추미애 "윤석열, 뻔뻔하고 후안무치…사퇴하고 수사받아야"

"윤석열, 열거할 수도 없는 수많은 혐의 있어"

2021-10-17 11:20

조회수 : 2,80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민주당 대선 경선에 나섰던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향해 "홍준표 후보와의 토론에서 자신의 도덕성 문제에 매우 뻔뻔하고 후안무치했다"고 비난했다. 
 
추 전 장관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석열을 정치로 불러내 그들의 얼굴마담으로 내세운 기득권 세력들은 지금까지 일일 1망언과 토론에서 실점한 것을 꽤 만회했다고 만족해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국가권력을 접수하겠다는 사악한 세력의 대리인답게 딱 세 문장을 반복적으로 강조했다"며 이를 조목조목 반박했다. 
 
추 전 장관은 먼저 윤 후보가 '역대 검찰총장 중 나처럼 권력에 의해 탈탈 털린 사람이 또 있느냐'고 한 것에 대해 "윤석열 스스로 대통령이 임기를 마치라고 메신저를 보냈다고 자랑하지 않았었나"며 "권력은 윤 후보를 털끝 하나 건드릴 엄두조차 내본 적이 없었다"고 말했다.
 
또 '1년 6개월 동안 수사를 해도 나온 게 없지 않느냐'는 윤 후보 주장에는 "이는 수사방해로 수사를 못 했고 총장 자리에서 물러난 이후 간신히 수사가 이뤄지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어 "법원은 윤 후보가 정상적인 감찰도, 수사도 집요하게 방해행위를 한 것을 인정했다"며 "면직 이상에 해당할 만큼 적법성과 공정성을 침해한 중대비위"라고 강조했다.
 
추 전 장관은 끝으로 윤 후보가 '당신들이 무능하지 않았다면 내가 왜 불려 나왔겠느냐'고 한 것에 대해선 "정치 무능 프레임을 가지고서 대중의 불만을 선동하고자 하는 매우 파쇼적이며 쿠데타적인 위험한 음모를 담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석열은 법원이 인정한 중대비위행위 이외에도 청부고발 사건, 검찰조직에게 장모 변론서를 작성하고 수사에 개입한 정황 등 열거할 수도 없는 수많은 혐의가 있다"며 따라서 "대선 후보를 사퇴하고 조속히 수사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시한 글. 사진/추미애 페이스북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권새나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