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새나

inn1374@etomato.com

권새나입니다.
김종인 "이재명에 제일 껄끄러운 상대는 윤석열"

"이낙연 지지자 중 60~70%는 이재명에 절대 안 갈 것"

2021-10-15 14:11

조회수 : 1,84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지금 현재로 보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에게) 껄끄러운 상대가 윤석열 후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15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국민의힘 후보 중 누가 이재명 후보 쪽에서 가장 껄끄러운 상대가 될 거라고 보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윤석열이란 사람은 사실 대통령 하려고 생각도 안 했던 사람인데 검찰총장을 하는 과정에서 나가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 됐다"며 "결국 윤석열이 돼야만 무슨 새로움을 시작할 수 있지 않겠느냐"고 했다.
 
이어 '윤 후보가 정치를 안 해봐서 요즘 1일 1실언이라는 설화도 많다'는 진행자 지적에 "최근에 보니까 토론하는 과정 등에서 참지 못하고 자기의 기질을 발휘하는 그런 상황에서 실수도 하고 그러는 것"이라며 윤 후보를 두둔했다.
 
그는 윤 후보의 '당 해체' 발언이 빚은 논란에 대해서도 "국민의힘에서는 윤석열이 그렇게 격한 반응을 보이니까 거기에서 또 국민의힘 나름대로의 반응을 보일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서로 감정적인 표현으로 한 거지, 그 말이 오가고 하는 것 자체는 큰 의미가 없다"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은 또 "민주당 경선 이후에 이낙연을 지지했던 사람 중에서 60~70%는 절대로 이재명한테 안 갈 것"이라고 단언했다. 그러면서 "최적의 후보는 없고 차선을 찾다가 차선이 없으면 차차선이라도 찾아서 뽑는 것이 아마 국민의 강요된 선택이라고 본다'며 "내년 선거에서 야권이 승리할 가능성이 60~70%가 된다"고 전망했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지난 7월 중소기업회관에서 열린 원회룡 제주지사 지지 모임인 '희망오름' 출범식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권새나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