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새나

inn1374@etomato.com

권새나입니다.
이재명 "윤석열, 친일파의 독립군 행세"

"국기문란·헌법파괴 범죄집단 그 자체…후보 사퇴해야" 맹비난

2021-10-15 09:05

조회수 : 2,66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윤석열 국민의힘 예비후보를 향해 "국민께 사과하고 후보 사퇴는 물론 정치활동 중단을 선언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석열 후보의 검찰권 남용과 직무상 의무 위반이 확인됐다"며 "법을 가장 잘 지켜야 할 검찰총장이 법을 위반하고 권한을 남용했다"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윤 후보는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실을 통해 법을 위반하며 판사 불법사찰 문건을 작성하고 대검 반부패부 및 공공수사부에 전달해서 조국 사건 등에 재판 개입을 했다"며 "검언유착 사건에 대해 수사팀 및 대검부장회의 반대에도 수사지휘권을 남용해 감찰 중단을 지시하고 수사를 방해했다"고 말했다. 또 "최근에는 측근, 가족 관련 수사와 재판에도 검찰의 인력과 정보를 이용해 반론 보고서를 작성하고 야당인 국민의힘과 모의해 여권 인사를 고발 사주한 의혹도 드러나고 있다"고 했다.
 
이 후보는 "이쯤되면 윤석열 검찰은 국기문란 헌법파괴 범죄집단 그 자체"라며 "더 강력하고 중단 없는 검찰개혁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검찰개혁에 대한 국민적 열망을 뒤로한 채 국민이 위임해 주신 막강한 권한을 국민과 법치가 아닌 사익을 위해 악용한 것이 확인됐다"며 "그동안 국민을 속인 행위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직 검찰총장이면서 치밀한 피해자 코스프레로 문재인정부에 저항하는 이미지를 만들고, 급기야 이를 대선 출마 명분으로 축적하고 검찰총장을 사퇴한 후 야당 후보로 변신했다"며 "마치 친일파가 신분을 위장해 독립군 행세를 하는 것에 다름아니다. 이로써 윤석열 정치 출발의 근본 이유가 허구임이 만천하에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제 윤 후보는 마땅한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한다"며 "재판부는 '정직 2개월' 징계가 적법하다 판결했다. 검찰총장직을 사임했더라도 '변호사 결격 사유'가 될 수 있음을 적시했다. 정치인으로 치면 정치활동 자격을 상실한 것과 같다"고 말했다. 이어 "또한 '면직 이상의 징계'가 가능하다고 했다"며 "징계로 면직된 공무원이 공무원의 최고 수장인 대통령이 될 수는 없다. 국민 상식에도 부합하지 않는다"고 했다.
 
그는 "그토록 충성한다던 검찰조직에 헌정사에 남을 오명을 남긴 것으로 충분하다. 더 이상 100만 공직자의 명예마저 실추시켜선 안 된다"고 강조한 뒤, "국민에 대한 사죄와 후보직 사퇴, 정치활동 중단만이 검찰의 명예를 지키고 공직자의 자존을 지키는 길"이라고 했다.
 
이 후보는 "검찰이 정치를 하지 않는 세상, 법 앞에 모든 국민이 평등한 세상을 만들어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같은 정치검찰이 다시는 검찰사에 존재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다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가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시한 글. 사진/이재명 페이스북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권새나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