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용준

https://www.facebook.com/yjuns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양천·노원·송파구청장, 국토부장관 만나 “재건축 기준 완화”

주택정책 간담회 갖고 안전진단 완화 제안 등 현장 목소리 전달

2021-10-14 09:53

조회수 : 7,98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김수영 양천구청장과 오승록 노원구청장, 박성수 송파구청장이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을 만나 재건축 안전진단 기준 완화 등 현장의 목소리를 전달했다.
 
이들 구청장은 지난 13일 서울 중구 국토발전전시관에서 노 장관을 만나 재건축 등 주택정책 협력을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는 주택 정책과 관련한 자치구 의견을 국토교통부에 전달하고, 주민들의 의견과 동향을 함께 공유하고자 마련한 것으로, 김수영 양천구청장의 적극적 추진으로 성사된 것으로 전해졌다. 간담회에서 3개 구청장은 재건축 추진을 위한 안전진단 기준을 완화를 한 목소리로 제안했다.
 
2018년 3월 개정된 현재 재건축 안전진단은 구조 안전성, 건축마감 및 설비 노후도, 주거환경, 비용분석 등 항목별로 가중치를 달리해 평가가 이뤄지는데 그 중 구조 안전성이 50%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구조다. 개정 이전 20% 가중치에서 크게 높아진 수치다.
 
또, 재건축 안전진단은 1차 판정에서 A~C등급일 경우 유지·보수, D등급 조건부 재건축, E등급 재건축 확정 판정이 결정되고, D등급 조건부 재건축의 경우 2차 정밀안전진단을 통해 최종 재건축 가부가 결정되는데, 2차 정밀안전진단에서 탈락되면 1차 진단 재도전 시 다시 비용이 드는 문제가 발생해 주민들의 부담이 가중된다.
 
이들 구청장은 안전진단 구조 안전성의 비율을 지금보다 완화해 합리적인 안전진단 기준을 새롭게 정립하고, 안전진단 진행에 따른 주민 비용 부담을 줄일 수 있는 방안을 논의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들은 재건축 기준 완화의 필요성으로 △노후화된 주택이 주민들의 안전을 위협 △재건축을 통해 서울 내 획기적인 주택공급이 가능 △정부의 일관성 있는 재건축 추진 등을 들었다. 
 
주거 노후화로 주차장 부족과 층간소음 뿐 아니라 수도시설과 전기안전시설 노후화로 인해 녹물이 발생하고 화재, 정전, 누수 등의 발생빈도가 증가하기 때문이다. 현재 14개 단지, 2만6000여 세대 규모인 양천구 목동아파트는 재건축이 이뤄진다면 현재보다 2배 많은 약 5만3000여 세대의 주택공급이 예상된다.
 
2018년 안전진단 강화 이전 안전진단을 완료해 순차적으로 재건축이 원활하게 추진 중인 단지와 달리 2018년 이후 재건축 기한이 도래한 단지에서는 강화된 안전진단 기준을 적용받으며 그 추진이 어려워졌다.
 
최근 안전진단 적정성 검토에서 탈락한 양천구 목동 9단지와 11단지, 노원구 태릉우성아파트 주민들의 의견과 현재 재건축 연한 도래 단지가 서울시에서 가장 많은 노원구 주민들의 불안 가중 등 현장의 목소리도 함께 전했다.
 
간담회가 끝난 후 김수영 양천구청장, 오승록 노원구청장,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재건축 규제 완화는 주민들의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주택공급을 늘리는 차원에서 꼭 필요하다”고 말하며 “재건축 단지 주민들의 목소리를 정부에 충분히 전달한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고 밝혔다.
 
김수영 양천구청장과 오승록 노원구청장, 박성수 송파구청장이 13일 오후 중구 국토발전전시관에서 노형욱 국토교통부장관을 만나 재건축 등 주택정책 협력을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사진/양천구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