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새나

inn1374@etomato.com

권새나입니다.
불난 집에 기름 붓는 송영길, 이낙연 지지층 '문자폭탄'에 "일베 수준"

설훈 향해서는 "국민의힘 대변인처럼 하면 안돼"

2021-10-13 17:55

조회수 : 3,15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이낙연 후보의 일부 강성 지지자들이 이른바 '문자 폭탄' 등으로 자신을 비롯한 지도부를 비방하는 것에 대해 "거의 일베 수준으로 공격을 하고 있는 것 같다"며 "언론개혁을 떠들던 그런 개혁 당원이라는 분들이 이런 가짜뉴스를 퍼트리는 것을 보고 스스로 반성해야 된다고 본다"고 비판했다.
 
송 대표는 이날 오후 YTN '뉴스Q'에 출연해 '혹시 대표님한테도 문자 폭탄 같은 게 가고 있나'는 질문에 "아주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가지고 가공해서 악의적인 비난을 퍼붓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송 대표는 이어 "똑닮았다. 이런 행태는 일베와 다를 것 없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송대표는 또 이재명 후보의 '구속 가능성'을 언급한 이낙연 후보 측 설훈 의원을 향해서도 "국민의힘 대변인처럼 하면 안 되는 것 아니겠냐"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 가장 중요한 게 총선 개입, 국기 문란 이 사건 아닌가"라며 검찰 고발 사주 의혹을 상기시킨 뒤 "이런 것에 집중하고 서로에게 겨눴던 총을 함께 힘을 모아서 돌파해가야 될 과제다. 이렇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송 대표의 부적절한 발언에 대한 논란도 더해질 전망이다. 이낙연 후보의 경선 불복 사태를 수습하고 당을 화합, 내년 대선을 승리로 이끄는 데 힘을 써야 할 당대표가 '불난 집에 기름을 붓는 격'의 발언을 한 것은 진중한 처사가 아니었다는 비판이 당 안팎에서 이어지고 있다. 일부에서는 이낙연 후보 지지층이 송 대표의 퇴진을 요구한 것에 대한 감정적 대응으로도 보고 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국회에서 '무효표 논란'과 관련해 '결선 투표'를 주장하는 이낙연 후보 측의 이의제기로 열린 당무위원회의를 마친 후 회의실을 나서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권새나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