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재훈

cjh1251@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반도체 대란 비켜간 현대글로비스·현대로템 3분기 실적 선방할 듯

해운 업황 개선·방산 회복 등 호재 영향

2021-10-12 15:54

조회수 : 4,65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재훈 기자] 현대글로비스(086280)현대로템(064350)이 올 3분기 실적 선방을 이뤄낼 전망이다. 현대글로비스의 호실적 배경으로는 해운 업황 호조에 따른 대형 자동차 운반선(PCC) 및 벌크 부문의 수익성 확대, 현대로템은 방산 회복, 수주 증가 등이 꼽힌다. 현대차그룹의 쌍두마차인 현대차(005380)기아(000270)가 차량용 반도체 품귀 사태에 직격탄을 맞은 반면 양사는 이를 비켜가면서 이른바 ‘알짜’ 계열사 노릇을 톡톡히 할 것으로 예상된다.
 
12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현대글로비스는 올 3분기 2525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릴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전년 동기(1614억원) 대비 56.4% 증가한 수치다. 매출도 전년 대비 40% 늘어난 5조1363억을 거둘 것으로 추산된다.
 
현대글로비스 자동차 운반선 사진/ 현대글로비스
 
원달러환율 상승에 따른 CKD부문의 수익성 개선도 호재다. CKD(Complete Knock Down)는 완제품이 아닌 반제품으로 자동차 부품을 수출하는 사업이다. 해외공장으로부터 국내외 부품에 대한 주문을 접수해 발주·집하·포장 후 컨테이너 작업, 해상·항공운송을 통해 현지공장에 납품한다.
 
양지환 대신증권 연구원은 "사업부문별로 볼 때 국내 물류를 제외한 대부분의 사업부문이 시장 우려 대비 양호한 실적을 시현할 것"이라며 "건화물선 운임지수(BDI)의 상승에 따른 고비용 장기 용선의 수익성 개선 효과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로 판단된다"고 분석했다.
 
현대로템의 올 3분기 매출 전망치는 2.78% 증가한 7125억원으로 추정된다. 현대로템은 지난해 연결 기준, 전년 대비 13.3% 성장한 2조7853억 원의 매출액을 기록하며 흑자전환에 성공한 바 있다. 다만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292억원으로 전년 대비 다소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동헌 대신증권 연구원은 "구조조정 완료, 방산 회복, 수주잔고 증가 물량 매출인식으로 정상궤도에 진입한 상황"이라며 "수소트램도 실증이 시작되었으며 향후 중요한 성장동력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반면 현대차와 기아의 3분기 실적에는 먹구름이 짙어지고 있다. 현대차의 올해 3분기 컨센서스는 12일 기준 29조239억원, 영업이익 1조7393억원 수준으로 지속 하향 조정되고 있는 모습이다. 증권사들은 지난달 현대차의 매출과 영업이익을 각각 29조2589억원, 1조7587억원으로 전망한 바 있다.
 
기아의 3분기 컨센서스는 17조5168억원, 영업이익 1조3039억원이다. 현대차와 마찬가지로 지난달 전망치는 매출액 17조5905억원, 영업이익 1조3120억원 수준이었으나 지속 낮아지고 있다.
 
실제로 지난 3분기 현대차와 기아의 판매량은 반도체 수급난 등의 영향으로 급감했다. 지난 3분기 현대차의 판매량은 89만4655대로 전분기 대비 13.3% 감소했다. 현대차의 분기 판매 실적이 90만대를 밑돈 것은 지난해 2분기(78만6017대) 이후 1년여 만이다. 같은 기간 기아의 판매량도 68만3649대로 전분기 대비 9.3% 감소했다. 이는 최근 5년 새 분기 기준 최저치다.
 
조재훈 기자 cjh1251@etomato.com
  • 조재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