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청와대, 김정은 '이중적 태도' 비난에 "북 의도 예단 않겠다"

북, 대남 전략무기 도입 비판…통일부 "기존 입장 재확인한 수준" 평가

2021-10-12 15:58

조회수 : 2,67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청와대는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남측의 전략무기 도입 등을 언급하며 '위선적이다, 강도적인 이중적 태도'라고 비난한 데 대해 "북한의 의도나 입장을 예단하지 않고, 북한의 태도를 보면서 종합적이고 면밀히 분석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정은 위원장의 국방발전전람회 연설 관련해서는 통일부에서 발표한 입장과 질의응답이 오전에 있었다. 그것을 참고해 달라"며 이 같이 말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전날 노동당 창건 76년 기념 국방발전전람회 '자위-2021' 행사 참석 기념연설에서 한미군사연습, 남한의 미사일 및 잠수함 전력 증강 등 한국의 군사장비 현대화 시도를 강하게 비난했다. 김 위원장은 "남조선의 도가 넘치는 시도도 방치해두기 위험한 것이겠지만 그보다 더 위험한 것은 그들의 군비 현대화 명분과 위선적이며 강도적인 이중적 태도"라고 비판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비대면으로 만나 "김 위원장의 연설은 올해 초 8차 당대회에서 제시한 북한의 국방계획 이행을 독려하기 위한 목적"이라며 "기존 입장을 재확인한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사진은 지난해 11월15일 청와대의 모습이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