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효선

twinseven@naver.com@etomato.co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경찰, 유동규 휴대전화 포렌식 착수

검찰이 발견 못한 뒤 인근 주민이 발견

2021-10-12 13:53

조회수 : 1,70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효선 기자]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휴대전화 포렌식 절차에 착수했다.
 
12일 경찰에 따르면 경기남부경찰청 전담수사팀(팀장 송병일)은 이날 유 전 본부장이 주거지 밖으로 버린 휴대전화 포렌식을 위한 사전 작업에 들어갔다.
 
수사팀은 포렌식 수사에 앞서 증거물 봉인해제를 위해 이날 오전 휴대전화 습득자와 유 전 본부장 측 변호인을 소환했다. 해당 휴대전화가 유 전 본부장의 것이 맞는지 등을 확인하기 위해서다.
 
앞서 유 전 본부장은 지난달 29일 검찰의 자택 압수수색을 피해 휴대전화를 창밖으로 던져 증거인멸 혐의를 받고 있다. 유 전 본부장이 휴대전화를 던진 직후 검찰이 인근 도로를 수색했으나 끝내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행방이 묘연했던 유 전 본부장의 휴대전화는 인근 주민 A씨에 의해 발견됐으며 경찰이 이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 전 본부장의 휴대전화는 정관계 로비 의혹 등을 밝혀 낼 핵심 증거물이 될 전망이다. 수사팀은 주민 A씨를 상대로 포렌식 절차의 문제가 없는지 확인하고, 휴대전화 봉인해제 후 남부청 사이버수사과 내 디지털포렌식계에서 포렌식에 착수할 방침이다.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지난 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구속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차량을 타고 이동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뉴시스)
 
박효선 기자 twinseven@etomato.com
  • 박효선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