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이재명 손 들어준 정세균·김두관 "원칙 지켜야"

정 "본선 시작, 이재명 축하"…김 "이낙연 대승적 결단 기대"

2021-10-11 12:40

조회수 : 2,25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중도 사퇴한 정세균·김두관 후보가 자신들의 사퇴 이전 득표를 무효표 처리한 당에 이의를 제기한 이낙연 후보를 향해 "원칙을 지켜라"면서 이재명 후보의 손을 들어줬다.
 
정세균 후보는 11일 페이스북을 통해 "경선이 끝나고 본선이 시작됐다"며 "이재명 후보에게 축하를, 다른 후보들께는 격려와 깊은 위로를 보낸다"고 했다. 그러면서 "원칙을 지키는 일이 승리의 시작"이라며 "4기 민주당 정부를 향해 함께 나아갈 때"라고 강조했다.
 
김두관 후보도 이날 이낙연 후보의 이의신청에 대해 "경선을 마치고 나서 룰을 문제 삼고자 하는 일은 민주당의 분란을 낳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김 후보는 사퇴 후 이재명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그는 "민주당은 이미 사퇴한 후보의 득표는 무효로 처리하기로 합의된 룰을 갖고 있었다"며 "정한 룰대로 계산했을 때 이재명 후보가 최종 승자로 정해진 사실을 부정할 순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원칙을 훼손하려는 어떤 세력도 민주당의 역사에 큰 죄를 짓게 될 것"이라며 "경선을 마치고 나서 룰을 문제 삼고자 하는 일은 민주당의 분란을 낳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낙연 전 대표의 대승적 결단을 기대한다"며 "혼란이 길어지면 길어질수록 우리 당의 대선 경쟁력은 하루하루 떨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앞서 박용진 후보와 추미애 후보도 전날 경선이 끝난 후 승복 입장문을 발표한 바 있다. 박용진 후보는 "우리 당의 후보로 선출된 이재명 후보에게 축하의 말을 전한다"고 밝혔고, 추미애 후보도 "이재명 후보의 대선후보 선출을 백만 당원동지, 촛불개혁 시민들과 함께 축하한다"고 전했다.
 
정세균·김두관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가 지난 7월1일 세종시 국회 이전 예정부지에서 만나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