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새나

inn1374@etomato.com

권새나입니다.
국민의힘 "이재명, 축하보다 우려…'아수라 정치' 말아야"

"야당 향한 폭언·협박 일삼으면 국민의 심판 기다릴 것"

2021-10-10 21:13

조회수 : 3,94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국민의힘은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로 선출된 이재명 후보를 향해 "축하의 인사를 전하고 싶지만 큰 우려부터 앞선다"며 "이제는 '아수라 정치'를 중단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임승호 국민의힘 대변인은 10일 논평을 내고 "도덕성, 인품, 정책 중 어느 하나 자랑할 만한 것이 없는 이 후보는 대장동 게이트의 진실이 밝혀지며 바닥을 향해 곤두박질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임 대변인은 경기 성남 대장동 의혹을 거론하며 "이 후보가 가장 먼저 취해야 할 행보는 특검 수용"이라며 "본인이 떳떳하다면 요란한 입을 닫고 당당하게 특검에 임하면 될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 후보가 전날 국민의힘을 '도적떼'에 비유하며 국민의힘에 대장동 의혹의 책임을 돌린 것에 대해 "사태의 본질을 흐리려는 이재명식 '아수라 정치'가 아니겠는가"라며 "이 후보가 야당을 향한 폭언과 협박을 일삼는 '아수라 정치'를 계속한다면 그 끝에는 국민의 준엄한 심판이 기다리고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이 후보의 '바지' 발언과 국민의힘 지도부를 향한 '봉고파직', '위리안치' 등을 거론하며 "이 후보는 경선 내내 우리 정치의 품격을 떨어트리는 행위를 이어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부디 이제라도 이 후보가 정치의 품격을 파괴하는 기행을 중단하고 국민 모두가 감동받는 대선을 만드는 데 함께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의당도 "축하의 인사를 전한다"면서도 "현재 대선판이 시민들의 삶을 책임지는 정책 경쟁이 아니라, 고발사주와 화천대유를 놓고 벌어지는 소모적인 정쟁이 지속되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동영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집권여당의 대선후보로 선출된 만큼 코로나 피해 시민들의 삶을 회복하고 재건하는 데 모든 정치권이 나서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양당의 소모적 정쟁을 멈추고 대선 전에 시민들의 불신을 해소하기 위한 의혹의 실체를 규명하는 것은 너무나도 당연한 과제"라며 "이재명 후보의 책임있는 태도를 기대한다"고 했다.
 
한편 경선을 마무리한 민주당은 "이제는 원팀으로 민주정부 4기의 창출을 위해 함께 뛰겠다"며 "끝까지 선의의 경쟁을 펼치고 결과에 승복하는 정정당당한 모습을 보여주신 이낙연, 박용진 추미애 예비후보께 박수를 보낸다"고 했다.
 
그러면서 "오늘 경선 결과 발표와 함께 우리는 대한민국의 미래에 한발짝 다가섰다"며 "민주당은 이재명 후보와 함께 정권재창출이라는 역사적 요구를 위해 달리겠다"고 다짐했다.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 후보에 선출된 이재명 후보가 10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서울 합동연설회에서 수락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권새나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