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한나

liberty01@etomato.com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윤석열 캠프, 홍준표 작심 비판 "자신 머리와 입부터 세탁해야"

"홍준표 막말병은 불치병…김건희 수사는 조국 수사에 대한 정치보복"

2021-10-09 20:59

조회수 : 128,72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캠프는 홍준표 후보를 향해 "대한민국을 세탁기에 돌리겠다는 말을 종종 하는데 자신의 머리와 입부터 세탁하기 바란다"고 직격했다. 홍 후보가 '윤 후보와 가족은 범죄공동체', '이번 대선은 범죄자들이 붙는 대선'이라고 혹평한 것에 대한 반격이다.
 
윤 후보 캠프의 최지현 수석부대변인은 9일 논평에서 "품격이 없다는 지적을 늘 받아온 홍 후보가 또 이성을 상실한 듯 막말을 했다"며 "함께 경쟁하는 당의 다른 대선 예비후보를 겨낭해 '줘 패릴 수도 없고'라고 해 빈축을 산 게 며칠 전인데 또 추태를 부린 것"이라고 비난했다.
 
최 수석부대변인은 "홍 후보의 막말병은 세월이 흘러도 결코 고쳐지지 않는 불치병이란 이야기까지 나오는 것 아니냐"며 "소위 '고발 사주'는 윤 후보를 낙마시키기 위한 민주당의 치졸한 정치공작 프레임인데 여당의 프레임에 신이 난듯 윤 후보에 대해 졸렬한 정치공세를 폈다"고 지적했다.
 
최 수석부대변인은 윤 후보의 아내 김건희씨에 대한 검찰 수사에 대해서도 "문재인 정권이 내세워 온 공정과 정의가 가짜임을 적나라하게 드러낸 '조국 전 장관 관련 수사'에 대한 정치보복으로 여권은 윤 후보 배우자를 고발했다"며 "검찰은 1년6개월 넘게 반부패수사부를 동원해 수사하고 있고, 친정부 성향 언론은 허위 보도로 윤 후보 흠집내기를 시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최 수석부대변인은 "여권 음모에 올라타서 그들의 가짜주장을 퍼뜨리며 윤 후보를 겨냥해 '범죄자' 운운하는 홍 후보 모습이 국민의힘을 사랑하고 정권교체를 간절히 원하는 국민과 당원에 어떻게 비칠지 생각하라"며 "'조국수홍'이라는 조롱이 잔뜩 섞인 별명을 얻고서도 교훈을 얻지 못한 채 여당 지지층에 아부를 떠느라 있는 없는 막말을 마구 내뱉는 홍 후보가 어떤 면에선 참으로 측은하다"고 조롱했다.
 
그러면서 "치열한 경쟁을 하되 서로를 존중하는 금도를 지키면서 캠페인을 하자는 게 윤 후보가 바라는 것"이라며 "홍 후보가 지금부터라도 교양과 품격을 갖춘 모습을 보여줘서 '홍준표가 많이 달라졌네'라는 말들이 국민의힘 안팎에서 나오길 기대한다"고 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측 캠프는 9일 홍준표 후보를 향해 "대한민국을 세탁기에 돌리겠다는 말을 종종 하는데 자신의 머리와 입부터 세탁하기 바란다"고 직격했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