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한나

liberty01@etomato.com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문 대통령 "한글이 남북 마음도 따뜻하게 묶어줄 것"

575돌 한글날 맞아 SNS에 글 올려…'소통의 언어'로 평가

2021-10-09 11:11

조회수 : 5,16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한글날인 9일 대한민국 소프트파워는 '한글'이라며 "한글이 끝내 남북의 마음도 따뜻하게 묶어주리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한글은 태어날 때부터 소통의 언어로 세계 곳곳에서 배우고, 한국을 이해하는 언어가 됐다"면서 "575돌 한글날을 맞아 밤늦게 등잔불을 밝혔던 집현전 학자들과 일제강점기 우리말과 글을 지켜낸 선각자들을 기려본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주시경 선생은 '말이 오르면 나라도 오르고, 말이 내리면 나라도 내린다'고 했다"며 "한류의 세계적 인기와 함께 한글이 사랑받고 우리의 소프트파워도 더욱 강해지고 있다"고 자랑스러워 했다. 
 
문 대통령은 "18개 나라가 한국어를 제2외국어로 채택하고 있고, 이 중 8개 나라의 대학입학시험 과목"이라며 "초·중·고 한국어반을 개설하고 있는 나라가 39개국에 이르고, 16개 나라는 정규 교과목으로 채택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또 "오늘 한글날 역시 세계 27개 나라 32개 한국문화원에서 한글을 사랑하는 사람들과 함께 기념하고 있다"며 "얼마 전 영국 옥스퍼드 영어사전 최신판에 한류(hallyu), 대박(daebak), 오빠(oppa), 언니(unni) 같은 우리 단어가 새로 실린 것도 매우 뿌듯한 일"이라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한글에는 진심을 전하고 마음을 울리는 힘이 있다"며 "'안녕하세요', '덕분입니다' 같은 우리말은 언제 들어도 서로의 마음을 따뜻하게 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2005년부터 남북의 국어학자들이 함께 '겨레말큰사전'을 만들고 있고, 지난 3월 가제본을 제작했다"며 "제가 판문점 도보다리에서 전 세계에 보여줬듯이 남북이 같은 말을 사용하고 말이 통한다는 사실이 새삼스럽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누리를 잇는 한글날이 되길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한글날인 9일 대한민국 소프트파워는 '한글'이라며 "한글이 끝내 남북의 마음도 따뜻하게 묶어주리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