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해훈

ewigjung@etomato.com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공수처, 김웅-조성은 통화 복구…수사 급물살

현재 사건관계인 신분…추가 입건 가능성

2021-10-07 09:18

조회수 : 2,67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검찰이 야당에 여권 인사에 대한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을 수사하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이 사건의 제보자 조성은씨와 국민의힘 김웅 의원의 통화 녹취파일을 복구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수사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7일 법조계에 따르면 공수처 고발 사주 의혹 수사팀은 최근 조씨의 휴대전화에 대한 포렌식을 진행해 조씨와 김 의원이 대화한 통화 녹취파일을 복구했다.
 
복구된 녹취파일에는 지난해 4월 김 의원이 조씨에게 텔레그램으로 고발장 사진을 전달하기 전후에 이뤄졌던 통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일부 매체는 이와 관련해 6일 김 의원이 "대검 공공수사부에 전화해 놓겠다", "내가 대검을 찾아가면 윤석열이 시켜서 온 게 되니까 저는 빠져야 한다", "내가 고발하면 검찰이 시킨 것으로 생각할 수 있으니 조씨가 고발하는 것이 좋겠다" 등의 구체적 정황을 언급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공수처가 녹취파일의 당사자인 김웅 의원을 불러 조사하는 방안도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에게 고발장을 받은 의혹이 제기된 만큼 피의자로 추가로 입건될 가능성도 있다.
 
앞서 뉴스버스는 지난달 2일 손준성 인권보호관이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이던 지난해 4·15 총선 직전 2차례에 걸쳐 당시 송파갑 국회의원 후보였던 국민의힘 김 의원에게 고발장을 전달했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김 의원은 이후 그달 8일 기자회견을 열어 "모 매체를 통해 보도된 해당 고발장은 제가 작성한 것이 아님을 명백히 밝힌다"며 "본건 고발장 등을 받았는지는 기억나지 않고, 이를 확인할 방법도 없다"고 해명했다.
 
공수처는 지난달 9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손 보호관을 직권남용 등 4개 혐의로 입건했으며, 다음 날인 10일 수사 대상자인 손 보호관의 자택과 사무실, 주요 사건관계인인 김 의원의 자택 등 총 5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단행하면서 수사에 착수했다. 
 
국민의힘 김웅 의원이 지난 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고용노동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