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이재명 "저는 유일하게 감옥 안 간 청렴한 시장…국힘, 부패지옥"

자신의 페이스북에 두차례 글 올려…"시민의 몫을 포기할 순 없었다"

2021-10-01 16:34

조회수 : 3,68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국민의힘 관련자들이 속속 드러난 상황을 언급하며, 이들이 부패지옥의 온상이라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스스로를 '유일하게 감옥 안 간 성남시장'이라고 소개하며 청렴성을 강조하는 모양새다. 
 
이 후보는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부패지옥 청렴천국, 돈이 마귀입니다'라는 글을 통해 "내 결재사인 하나, 눈짓 하나로 수백, 수척언원의 향방이 갈리는 공직에 있다 보면 엄청난 유혹과 압박, 강요들이 밀려온다"며 "그걸 견뎌내는 것이 진짜 능력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개발압력이 높은 용인시의 시장은 정찬민 국민의힘 의원을 포함, 예외없이 구속되었고 제가 유일하게 감옥에 안 간 성남시장"이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제 뜻대로 공영개발을 했다면, 반대로 국민의힘 뜻대로 민영개발을 했다면 이런 소란도 없었을 것"이라며 "시민의 몫을 포기할 수 없어 마귀의 기술과 돈을 빌리고 마귀와 몫을 나눠야 하는 민관공동개발을 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향후 사업·정산 과정에서 마귀의 유혹을 최소화하려고 성남시 몫을 비율이 아닌 정액으로 사전 확정하고 사전집행했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장물을 나눈 자가 도둑이고, 곽상도 아들에게 50억원을 준 자가 주인"이라며 "국민의힘이 지금은 마귀의 힘으로 잠시 큰 소리를 치지만, 곧 '부패지옥'을 맛볼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와 함께 이 후보는 부동산 정의를 바로 세우기 위해 경기도에서 시행 중인 '외국인 토지·주택거래허가제'를 전국으로 확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우리 국민은 대출 규제로 집을 살 때 각종 제약을 받는데 34세 중국인은 대출만으로 89억원의 타워팰리스를 샀다는 보도가 나왔다"며 "외국인의 부동산 거래가 투기 목적인 경우가 많음에도 이런 불공정이 발생하니 국민이 분노할 수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이 후보는 "외국인이 해외은행에서 대출을 받는 것을 어떻게 막겠냐고 손을 놓고 있을 일이 아니다"라며 "방법은 있다. 외국인이 토지나 주택을 거래하는 과정에서 허가를 받도록 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경기도가 시행한 '외국인 토지거래허가제'와 같은 제도를 전국적으로 확대하여 투기 수요를 억제하고 우리 국민과 외국인 간의 불공정을 시정하겠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경선후보가 지난달 30일 서울 중구 TV조선 방송토론회에 앞서 방송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