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백주아

SK, '화천대유' 허위사실 유포 열린공감TV 3명 추가 고발

전모 변호사 고발한지 사흘 만에 추가 고발 나서

2021-09-30 18:29

조회수 : 1,47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SK(034730)그룹이 경기 성남 대장동 개발사업 관련 특혜논란이 불거진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사건과 관련, 지속적으로 SK그룹과 최태원 회장에 대한 허위사실을 유포해 온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TV’ 관계자들을 추가로 고발했다.
 
SK는 30일 열린공감TV 강모 기자, 김모 작가, 정모 PD 등 3명을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지방경찰청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지난달 11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부총리-경제단체장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들은 지난 22일부터 수 차례 유튜브 방송을 통해 “화천대유의 실소유자는 최태원 회장과 SK그룹”, “대장동 의혹 사건은 박근혜+SK 게이트”라고 하는 등 허위 사실을 지속적으로 유포해 왔다.
 
SK 관계자는 <뉴스토마토>와의 통화에서 "지난 27일 같은 혐의로 전모 변호사를 고발한지 사흘 만에 추가 고발에 나선 것은 열린공감TV 측이 생산한 가짜 뉴스가 SNS 등을 통해 확대 재생산되면서 심각한 피해를 입고 있다는 판단 때문"이라고 말했다. 
 
심지어 이들은 최태원 회장이 지난 2014년 2월 대법원에서 형을 확정받았는데, 그 이전인 2013년 8월까지 청와대 민정수석을 지낸 곽상도 의원에게 사면로비를 했다는 등 기본적인 사실 관계 조차 확인하지 않고, 허위사실을 무책임하게 방송해왔다.
 
열린공감TV 유튜브 커뮤니티 캡처. 자료/유튜브
 
SK그룹 관계자는 “강모 기자 등은 전모 변호사 고발 뒤에도 ‘SK가 화천대유 배후’라는 결론을 미리 내놓고 꿰맞추기를 하는 등 허위 내용을 반복해 방송하고 있다”며 “인내심의 한계를 넘어선 만큼 별도로 민사소송을 제기하는 등 끝까지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SK는 지난 27일 해당 유튜브 채널 방송과 페이스북 글 등을 통해 “화천대유가 유력 정치인 아들에게 지급한 50억원은 최 회장이 준 대가성 뇌물”이라는 등 허위 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전모 변호사를 경찰에 고발했다.
 
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백주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