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이재명 "국민의힘·보수언론, 윤석열 구하려 이재명 죽이기"

대장동서 검찰 고발사주로 다시 방향 전환 시도

2021-09-30 17:38

조회수 : 3,24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는 국민의힘과 보수언론 등이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구하기 위해 '이재명 죽이기'에 열을 올렸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30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선일보를 위시한 보수언론과 국민의힘이 왜 '이재명 죽이기'에 열을 올리는지가 속속 드러나고 있다"며 "바로 궁지에 몰린 윤 후보를 구하기 위해 (나를) 공격하고 있다고 보는 게 합리적인 추론"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검찰이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서 손준성 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이 사건에 관여한 사실을 확인했다는 보도가 나왔다"며 "얼마 전에는 윤 후보가 검찰총장 재직 시절인 지난해 3월 대검찰청이 이른바 '총장 장모 변호 문건'을 생산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근거를 댔다. 
 
이 후보는 "사실이라면 검찰총장이 검찰권력을 사유화했다는 것이고, 검찰이 정치개입, 보복수사, 정치공작을 벌인 희대의 검찰 쿠데타 시도가 확인된 것"이라며 "절대로 묵인해서는 안 될 헌법파괴, 국기문란, 중대범죄"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쯤되면 윤 후보가 공식적으로 입장을 밝혀야 한다"며 "검찰총장의 눈과 귀가 되는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은 (윤 후보의) 최측근 친위인사가 맡아온 자리로 알려져 있고, 본인(윤 후보)도 부인하지 못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이 후보는 윤 후보를 향해 "최측근과 같은 시기, 같은 공간에서 업무를 했는데 이러한 일이 진행된 것을 정말 몰랐고, 해당 건과 관련해 단 한 번의 보고도 받은 적 없느냐"며 "손 전 수사정보정책관의 개입이 확인된 지금 상황에 대한 입장은 무엇이냐"고 따져 물었다. 
 
이 후보는 "국민들은 이미 사안의 본질을 꿰뚫어보고 계신다"며 "아무리 물타기를 하려고 해도 검찰과 야당이 유착한 청부고발 사건의 본질은 가려지지 않고, 어물쩍 넘어갈 사안도 아니다. 철저한 수사로 몸통과 배후를 명확하게 밝히고 합당한 처벌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2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중앙보훈회관에서 열린 개발이익 환수제도의 문제와 개선방안에 대한 긴급토론회에 참석해 있다. 사진/뉴시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