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승진

chogiza@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유튜브, 코로나 백신 '가짜뉴스' 모두 삭제

2021-09-30 13:42

조회수 : 1,55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세계 최대 동영상 공유 플랫폼 유튜브가 백신 반대 운동가들의 계정을 차단하는 등 코로나19를 비롯한 모든 백신에 대한 가짜뉴스와의 전쟁에 나선다.
 
29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등 외신에 따르면 유튜브는 이날 회사 공식 블로그를 통해 "백신이 질병의 전염률 등을 줄이지 않는다고 주장하는 비디오를 삭제할 것"이라며 "백신의 구조와 관련해 허위정보를 포함한 콘텐츠도 삭제할 것"이라고 밝혔다.
 
새 지침에 따라 유튜브는 백신이 질병의 감염 및 전염을 낮추지 못한다고 주장하는 동영상, 백신에 관한 허위 정보를 포함한 콘텐츠 등을 삭제한다. 승인받은 백신이 자폐증이나 암, 불임을 유발하거나 백신에 추적기가 포함돼 있다는 내용이 담긴 콘텐츠도 삭제될 것이라고 NYT는 전했다. 그간 유튜브는 이 같은 정책을 코로나19 백신에 관한 가짜뉴스 영상에만 적용해왔으나, 앞으로는 홍역을 예방하는 MMR 백신이나 B형 간염 백신 등에 대해서도 확대한다.
 
유튜브는 "오늘의 업데이트된 지침은 우리 플랫폼에서 백신과 보건 관련 허위정보를 해결하기 위한 중요한 단계"라며 "지역 보건당국과 세계보건기구(WHO)가 안전하고 효과적이라고 인정해 접종을 승인한 모든 백신에 대해 우리의 의료 가짜뉴스 정책을 확대하고 새 지침을 적용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전문가들은 유튜브를 비롯한 소셜미디어가 백신 반대 콘텐츠의 온상 역할을 하면서 백신 거부 여론 확산에 기여했다고 지적해왔다. 미국의 보수 성향 주들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비교적 낮은 것도 소셜미디어를 통한 허위정보 유포 때문으로 분석된다.
 
NYT는 "허위정보를 연구하는 이들은 지난 몇 년간 소셜미디어상의 안티 백신 콘텐츠 확산이 백신을 망설이게 하는 요인이라고 지목해왔다"며 "유튜브 영상은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등의 플랫폼에서 잘 알려지면서 때때로 수천만 건의 조회 수를 내기도 한다"고 했다.
 
유튜브는 블로그에서 “우리는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잘못된 주장이 전반적인 백신에 관한 가짜뉴스로 확산하는 것을 꾸준히 목격했다”며 “코로나19 백신에 대해서 시작한 일을 다른 백신들로 확대할 필요성이 어느 때보다 커졌다”고 했다. 이어 “정책 개정은 우리 플랫폼에서 백신과 의료에 관한 가짜뉴스를 대처하기 위한 중요한 조치”라며 “유튜브 시청자 등에게 고급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지속해서 투자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조승진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