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김정은 "10월초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

최고인민회의서 시정연설…"남조선 위해 가할 생각 없다"

2021-09-30 08:16

조회수 : 1,66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단절했던 남북 통신연락선을 10월 초부터 복원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30일 김 위원장이 "9월29일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5차 회의 2일 회의에서 역사적인 시정연설 '사회주의 건설의 새로운 발전을 위한 당면투쟁 방향에 대하여'를 하시었다"며 이같이 전했다.
 
신문은 김 위원장이 "의연 불안하고 엄중한 경색국면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현 북남(남북) 관계와 조선반도(한반도) 정세에 대하여 개괄 평가하고 현 단계에서의 대남 정책을 천명했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북남관계가 회복되고 새로운 단계에로 발전해 나가는가 아니면 계속 지금과 같은 악화 상태가 지속되는가 하는 것은 남조선 당국의 태도 여하에 달려 있다"며 "우리는 남조선에 도발할 목적도 이유도 없으며 위해를 가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남조선은 북조선의 도발을 억제해야 한다는 망상과 심한 위기의식, 피해의식에서 빨리 벗어나야 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은 "경색되어 있는 현 북남관계가 하루빨리 회복되고 조선반도에 공고한 평화가 깃들기를 바라는 온 민족의 기대와 염원을 실현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서 일단 10월 초부터 관계 악화로 단절시켰던 북남 통신연락선들을 다시 복원하도록 할 의사"를 표명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그러면서도 "남북 관계 경색 원인은 남조선에 있다면서 자신들에 대한 불공정한 이중적인 태도, 적대시 관점과 정책들을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김 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종전선언 제안에 대해서도 "종전을 선언하기에 앞서 서로에 대한 존중이 보장되고 타방에 대한 편견적인 시각과 불공정한 이중적인 태도, 적대시 관점과 정책들부터 먼저 철회되어야 한다는 것이 우리가 계속 밝히고 있는 불변한 요구"라며 "이것은 북남관계를 수습하고 앞으로의 밝은 전도를 열어나가기 위해서도 선결되어야 할 중대 과제"라고 밝혔다.
 
특히 그는 "북남관계 악화의 원인들을 알면서도 외면하고 방치했으며 아무러한 변화도 보이지 않는다"며 우리 정부의 태도를 지적했다. 이어 "지금 북남관계는 현 냉각 관계를 해소하고 화해와 협력의 길로 나아가는가 아니면 대결의 악순환 속에 계속 분열의 고통을 당하는가 하는 심각한 선택의 갈림길에 놓여 있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또 대외 관계와 관련해 미국에서 새로운 정부가 출범한 이후에도 북한에 대한 미국의 군사적 위협과 적대시 정책은 조금도 달라진 것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 미국이 '외교적 관여'와 '전제조건 없는 대화'를 주장하고 있지만 그것은 어디까지나 국제 사회를 기만하고 저들의 적대행위를 가리우기 위한 허울에 지나지 않는다"고 평가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9일 평양 만수대의사당에서 열린 최고인민회의에서 시정연설을 했다고 노동신문이 30일 보도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