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기철

lawch@etomato.com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검찰 '대장동 의혹 특별수사팀' 무게…수사 주도권 쥔다

경제범죄수사부에 특수수사 전문 검사 3~4명 파견 검토

2021-09-28 17:05

조회수 : 84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기철 기자]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이 특별수사팀을 꾸려 수사를 확대할 것으로 보인다. 28일 뉴스토마토 취재를 종합하면 서울중앙지검은 경제범죄형사부(부장 유경필)에 검사 3~4명을 파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파견 대상 검사들은 전국 청에 있는 반부패수사(특수수사) 전문 인력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파견이 확정되면 부장검사와 부부장 검사 2명·평검사 6명 등 총 9명으로 구성된 수사팀이 12~13명 규모로 늘어난다.
 
현재 경제범죄형사부는 곽상도 무소속 의원과 박영수 전 특별검사, 원유철 전 국민의힘 의원에 대한 뇌물수수 혐의 고발건을 수사 중이다. 앞서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 전광훈씨가 이끄는 국민혁명당은 곽 의원 등을 뇌물수수와 사후수뢰혐의 등으로 고발했다. 변호사 등록 없이 화천대유 고문을 맡아 온 권순일 전 대법관의 변호사법 위반 의혹도 경제범죄형사부가 맡았다.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이 본격 가동되면 이번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수사의 중심이 될 전망이다. 앞서 이재명 경기 지사 측이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등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한 사건은 공공수사2부(부장 김경근)가 맡고 있지만, 이번 의혹 수사에 대한 본령은 아니라는 분석이다.
 
이날 시민단체 사법정의바로세우기행동본부(사세행)이 곽 의원과 아들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와 배임수재 혐의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고발했지만, '윤석열 검찰 고발 사주' 의혹 수사 집중을 위해 공수처가 서울중앙지검으로 사건을 이첩할 가능성도 있다.
 
지난 4월 금융정보분석원(FIU)가 이번 사건의 핵심인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씨와 이성문 대표에 대한 조사를 의뢰한 사건은 서울 용산경찰서 지능팀이 담당하고 있지만 아직 조사 단계다.
 
서울중앙지검 청사. 사진/뉴스토마토
 
최기철 기자 lawch@etomato.com
 
  • 최기철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