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병호

choibh@etomato.com

최병호 기자입니다.
문 대통령, 김 총리에 "'단계적 일상회복' 위한 방역 총력" 주문

주례회동서 "개 식용 금지 신중히 검토할 때 됐다"

2021-09-27 16:08

조회수 : 1,83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확진자가 3000명대로 치솟자 김부겸 국무총리에게 방역과 백신 접종에 총력을 기울일 것을 주문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27일 "문 대통령이 김 총리와 주례회동을 갖고, 총리를 중심으로 정부가 방역 대응에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대응에 관한 보고를 받은 후 "단계적 일상 회복의 조기 달성을 위해서는 추석 연휴 이후 확진자 증가 상황의 안정화가 관건이므로 총리를 중심으로 정부가 방역 대응에 총력을 기울여 달라"며 "확진자 급증에 따른 의료 대응에 지장이 없도록 생활치료센터와 병상 확보 문제를 관계 부처와 지자체가 각별하게 챙겨 달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또 추석 연휴 이후 많은 국민이 자발적 코로나19 검사를 통해 방역상황 조기 안정화에 동참하고 있는 것에 대해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문 대통령과 김 총리는 단계적 일상 회복의 조기 전환을 위해 2차 백신 접종의 속도를 높이고 550만명에 달하는 백신 미예약 국민의 참여를 이끌어내는 데도 총력을 다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김 총리는 문 대통령에게 유기 반려동물 관리체계 개선과 관련해 반려동물 등록률 제고, 실외 사육견 중성화 사업 추진, 위탁 동물보호센터 전수점검 및 관리·감독 강화, 민간 보호시설 신고제 도입, 동물보호관리시스템 내실화 등에 대해 보고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이제는 개 식용 금지를 신중하게 검토할 때가 되지 않았는가"라며 그 뜻을 전했다.
 
27일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김부겸 국무총리와 주례회동을 갖고, 총리를 중심으로 정부가 방역 대응에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라고 발표했다. 사진/뉴시스
 
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