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병호

choibh@etomato.com

최병호 기자입니다.
이재명, 전북 경선서 과반 승리…사실상 본선 직행 확정(종합)

이재명, 6회차 경선 중 5차례 1위…수도권서도 과반 예상

2021-09-26 19:05

조회수 : 4,10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전북=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이재명 후보가 하루 만에 1위를 탈환했다. 누적 득표율에서도 이낙연 후보와 18%포인트 이상 격차를 벌리며 사실상 본선 직행을 확정했다.
 
26일 오후 전북 완주군 우석대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민주당 대선 경선 전북지역 합동연설회에서 이재명 후보는 전북권 전체 투표자 4만838명(전국대의원+권리당원+유전전화 신청 선거인단) 가운데 2만2766표를 획득, 54.55%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2위는 이낙연 후보로 38.48% 득표에 그쳤다. 이어 추미애 후보 5.21%, 박용진 후보 1.25%, 김두관 후보 0.51% 순으로 집계됐다. 
 
이재명 후보는 전날인 25일 광주·전남 경선에서 46.95%를 얻어 이낙연 후보(47.12%)에게 첫 지역 경선 1위를 내줬으나, 전북 경선에서 다시 1위에 오르며 대세론을 확인시켰다. 이재명 후보는 이날까지 진행된 민주당 6회차 경선에서 총 34만1858표를 획득, 누적 득표율 53.01%를 확보했다. 2위 이낙연 후보가 얻은 22만2353표(34.48%)와는 18.53%포인트 격차가 났다. 
 
아직 5차례의 지역순회 경선이 남았지만 사실상 이재명 후보가 본선 직행을 확정한 것으로 평가된다. 남은 지역경선은 제주, 부산·울산·경남, 인천, 경기, 서울 등으로 특히 수도권은 현직 경기도지사인 이재명 후보에게는 안방과도 같다. 게다가 PK를 기반으로 하는 김두관 후보가 이날 후보직 사퇴와 함께 이재명 지지 선언을 하면서 이재명 캠프는 내심 부산·울산·경남에서의 압도적 승리를 기대하는 분위기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등으로 곤욕을 치르기도 했지만 향후 '이재명 대세론'에는 지장이 없을 것이라는 분석도 설득력을 더한다. 
 
이날 경선 직후 이재명 후보는 기자들과 만나 "호남권에서 기대 이상으로 승리했다"며 "개혁민주세력의 본향인 호남은 저에게 본선에서 압도적으로 승리하라고 지지해 줬다"고 기쁨을 드러냈다. 아울러 이날 경선 종료 후 김두관 후보는 중도 사퇴를 선언하고 이재명 후보 지지를 선언, 힘을 보태기로 했다. 이로 인해 이재명 쏠림현상은 더욱 빨라질 전망이다. 김 후보는 "그간 저에 대한 성원과 지지에 감사하다"며 "산적한 과제가 많은데 적임자는 이재명 후보다. 이 후보를 지지해 달라"고 말했다. 
 
26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가 전북 완주군 우석대학교에서 열린 민주당 전북 합동연설회에 참석하기 위해 장내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전북=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