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추미애, 이낙연 겨냥 "윤석열 논리로 아군 공격"

"윤석열 난과 대장동 본질과 실체는 하나"

2021-09-25 17:15

조회수 : 6,52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광주=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추미애 후보가 다시 이낙연 후보 공격에 나섰다. 그는 이낙연 후보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등 야권과 함께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이슈를 이끌며 아군을 공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추 후보는 25일 오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선출을 위한 광주·전남 지역 전국순회합동연설회'에서 이낙연 후보를 겨냥해 "윤석열의 논리와 대장동의 논리로 아군을 공격하는 몇몇의 여권 인사들"로 규정한 뒤 "정치검찰 윤석열의 난과 대장동 부동산 투기 행태의 본질과 실체는 하나"라고 주장했다. 
 
그는 "특권층만 누리는 현란한 법 기술과 금융 특혜, 무슨 짓을 해도 여론을 조작하고 호도하는 수구언론, 이들이 철저히 복무하는 재벌의 이익, '검·언·정·경·판' 부패한 사익추구 집단의 실체"라고 주장했다.
 
또 추 후보는 윤 후보를 겨냥해 "검찰 권력을 멋대로 휘두르다 정치판을 기웃거리며 언론과 짜고 정권을 협박하는 사건을 만들고, 야당과 야합해서 정치공작까지 저질렀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가족과 측근을 위해 권력을 사유화했다. 청약통장 따위는 몰라도 하늘에서 집이 서너 채씩 뚝뚝 떨어지고, 보수언론이 띄운 지지율에 안하무인, 후안무치, 경거망동을 일삼아도 대권 1, 2위를 다투는 세상이 됐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무소불위 검찰권력의 확실한 개혁, 누가 할 수 있나"며 "부패 기득권 카르텔을 청산할 새로운 개혁 주도세력을 만들어달라”고 지지른 호소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는 이낙연 후보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등 야권과 함께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이슈를 이끌며, 아군을 공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사진은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추미애 후보가지난  24일 오후 부산 수영구 부산KBS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민주당 경선 후보 토론회에 참석, 발언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공동취재사진단
 
광주=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