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태현

htengilsh@etomato.com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교육부 "학교, 학생 접종 여부 조사·미접종 불이익 안돼"

27일 초6~고2 백신접종 발표…유은혜 부총리 "강요하지 말아달라"

2021-09-24 15:03

조회수 : 3,07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정부가 초등학교 6학년부터 고등학교 2학년까지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면서 미접종자에게 불이익을 주지 않기로 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전국 시도교육감들과 영상 간담회를 진행해 12~17세 소아·청소년 백신접종 시행 방안을 논의했다.
 
교육부는 백신 접종 시 유의 사항, 이상 반응 및 대처 요령 등에 관한 정보를 학부보에게 제공하기로 했다. 접종 후 학교에서는 교내활동 중 접종에 의한 이상 여부를 지속해서 살피고 필요한 경우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하게 하는 등 신속한 조치를 하기로 했다.
 
아울러 교육 당국은 학교가 학생의 접종여부를 조사하거나 미접종 할 경우 교내활동에 불이익을 주는 일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할 예정이다.
 
유 부총리는 "델타 변이로 대표되는 변이 바이러스 확산 등으로 인해서 소아·청소년의 코로나19 감염 부담은 앞으로 더욱 커질 수 있다"며 "감염으로 인한 격리나 확진되면 심리적 위축과 같은 사회적 측면에서의 부정적인 영향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식약처 허가사항에 따르면 12~15세에 대한 화이자 백신의 안전성은 기존 허가 연령이었던 16세 이상과 전반적으로 유사하고 양호하다고 한다"면서 "지필·수행평가 등 학사일정에 무리가 없도록, 그리고 충분한 기간을 부여하고 출결·평가에도 불이익이 없도록 하는 학사 운영 지원 방안을 질병관리청과 협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유 부총리는 또 "교육감들은 학생·학부모에게 접종 시 유의 사항이나 이상 반응, 대처 요령 등에 대한 사전교육이 충실하게 이루어지고, 관련 안내 자료가 잘 전달되도록 특별히 당부한다"며 "무엇보다 예방접종은 본인 의사에 따라 시행되는 것이므로 학교에서 접종을 강요하는 분위기가 형성되지 않도록 살펴봐 주길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방역 당국은 오는 27일 12~17일 4분기 소아·청소년 백신접종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교육부는 같은 날 소아·청소년 백신접종과 관련한 학사 운영 등 세부 방안을 안내할 계획이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전국 시도교육감들과 소아·청소년 백신접종 시행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사진/교육부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