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noirciel@etomato.com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종전선언' 구체화되나…NSC "조기실현 추진"

문 대통령 "종전선언, 새로운 희망과 용기될 것"

2021-09-23 17:49

조회수 : 2,34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임기 마지막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제안한 '종전선언' 현실화를 위해 당··청이 힘을 모으고 있다. 여권에서는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과 항구적 비핵화를 위한 문 대통령의 진정성이라는 평가인 반면, 야권에서는 실패한 대북정책을 거두라는 비판과 함께 혹시 있을지 모를 북풍에 대해 경계했다. 북한의 반응도 미지수다. 
 
서훈 국가안보실장은 23일 오후 청와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었다. 청와대는 보도자료에서 "문 대통령이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연이어 제안한 종전선언을 조기에 실현하기 위한 방안을 토의하고, 관련된 당사국과의 대화를 재개하기 위한 협의를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22일 미국 뉴욕에서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 회의에서도 종전선언 후속조치가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우리 측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 과정에서 종전선언이 중요한 모멘텀으로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점을 설명했고, 미국 측은 우리 측의 설명을 경청했다"고 말했다.
 
이러한 정부 움직임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환영 메시지를 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추진 의지를 세계에 재확인한 것"이라며 "국제사회와 더불어 남북이 함께 힘을 모아야 한다. 이를 위한 북한 당국의 태도 변화와 협력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반면 야당은 내년 3월 있을 대선용 아니냐는 의심의 눈초리를 거두지 않았다. 미국을 방문 중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국내 대선에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신중하게 해야 한다"며 "미 트럼프 행정부 시기에 문재인정부가 진행했던 대북정책은 상당부분 폐기되는 수순으로 가야 한다"고 비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미국 뉴욕에서 열린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나는 오늘 한반도 '종전선언'을 위해 국제사회가 힘을 모아주실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며 "남·북·미 3자 또는 남·북·미·중 4자가 모여 한반도에서의 전쟁이 종료되었음을 함께 선언하길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어진 '한·미 유해 상호 인수식' 추모사에서는 "종전선언은 한반도를 넘어 평화를 염원하는 모든 이들에게 새로운 희망과 용기가 될 것"이라고 했고, 귀국길에 올린 SNS 글에서도 "국제사회도 종전선언 제안에 공감으로 화답했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임기 마지막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제안한 ‘종전선언’ 실현을 위해 당정청이 강한 드라이브를 거는 모양새다. 사진은 22일 펀치볼 국립묘지 헌화 모습이다. 사진/청와대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