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이준석 "문재인 정부 대북정책, 폐기 수순으로 가야"

문 대통령 종전선언 제안도 평가절하

2021-09-22 12:27

조회수 : 1,84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2일 "미국 트럼프 행정부 시기에 문재인정부가 진행했던 대북 정책이 상당히 폐기되는 수순으로 가야 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인천국제공항에서 미국으로 출국하기 전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정부의 대북 정책은 초기 3∼4년간 방향성에서 상당한 오류를 노정했고, 트럼프 행정부가 재선에 실패하며 지금과 완전히 다른 방향으로 가야 한다는 인식이 한미 간에 생겼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 연설에서 종전선언을 제안한 것에 대해서도 "임기 말에 새로운 제안을 하기보다 지금까지 했던 것들을 잘 마무리하고 잘못된 점이 있으면 이를 재검토하는 과정을 거치는 것이 좋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문재인정부가 들어선 이후 대미외교라는 것은 냉탕과 온탕을 거쳐가며 항상 혼란을 겪었다"며 "저희는 수권정당으로서 새로운 지향성을 미국 고위 관계자와 논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 대표는 이번 방미와 관련해 "대선에서 재외국민 투표가 진행될 예정"이라며 "그와 관련된 동포들의 의견을 청취하고 그분들에게 최대한 투표 참여를 당부하기 위한 노력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재외국민 우편투표에 대해서는 "우정 시스템이 안전·신속하고 검열당하지 않는다는 확신이 있어야만 투표권 행사 수단으로 활용할 수 있다"며 "선거관리위원회 의견을 참고해 총체적으로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27일까지 4박6일 간의 방미 일정을 통해 현지 동포들의 내년 대선 재외선거 참여를 독려할 예정이다. 이 대표의 방미에는 정진석 국회 부의장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조태용·태영호 의원, 김석기 당 재외동포위원장, 서범수 당대표 비서실장, 허은아 수석대변인 등이 동행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2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을 통해 미국으로 출국하기 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