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한나

liberty01@etomato.com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이재명 캠프 "특혜 준 게 아니라 특혜 환수"

'국민의힘 게이트' 거듭 주장…이낙연 향해 "근거없이 공격말라"

2021-09-19 12:36

조회수 : 16,85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 캠프는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관련해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재차 주장했다. 이 후보가 특혜를 준 것이 아니라 오히려 특혜를 환수했다는 설명도 거듭됐다. 
 
이 후보 측은 19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개발사업으로 한 방을 노리던 부동산 개발업자들과 돈 냄새를 맡은 국민의힘 전현직 관계자들이 대장동 개발 사업에 얽혀 있다는 사실이 줄줄이 드러나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 후보 측은 "로비를 불사하며 공영개발을 민간개발로 전환시키고 한 방을 노리던 사람들도, 최종 확정된 성남시 공영개발에 참여해 투자금이라도 회수하려던 사람들도 국민의힘과 연루돼 있었다"며 "대장동 일대는 한국토지주택공자(LH) 공공개발에서 민영개발로 전환되기 전부터 개발계획 소문이 돌며 대부분의 대지가 팔렸다"고 말했다.
 
이 후보 측은 "2009년 10월9일 당시 이명박 대통령이 'LH는 민간회사와 경쟁할 필요가 없다'는 발언을 한 다음 날 이지송 당시 LH 사장이 '민간과 경쟁하는 부분은 폐지하겠다'는 기자회견을 가졌다"며 "같은 달 20일 신영수 당시 한나라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LH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개발사업을 포기하라고 압박해 이듬해 LH가 대장동 공영개발 사업을 철회했다"고 했다.
 
이 후보 측은 "이 후보는 성남시장에 당선되면서 이 수상한 사업 변경을 지적했고, 당시 한나라당 의원과 관련된 비리가 드러났다"며 "LH를 압박한 신 의원의 동생이 수억대 뇌물을 받는 등 부동산 업자의 '대장동 로비사건'이 있었고, LH 간부 등이 이에 연루돼 6명이 구속되고 9명이 기소됐다"고 말했다. 
 
이 후보 측은 "이 후보는 민간사업자가 개발이익을 100% 독식할 뻔한 것을 막고 성남시민에게 5503억원 상당의 이익이 환수되도록 했다"며 "특혜를 준 것이 아니라 특혜를 환수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오히려 신 의원 동생과 관련된 민간 개발업자들,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 아들, 원유철 전 국민의힘 의원이 각각 투자자이고, 직원이었고, 고문이었다는 것은 사실로 확인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캐면 캘수록 '국힘 게이트'의 근거가 줄줄이 딸려 올라오고 있다"며 "화천대유의 실질을 파 보니 이 후보가 아닌 국민의힘이 나왔다"고 반격했다. 이어 "대장동 사건은 국민의힘 부패세력과 토건세력이 이 후보에게 일격을 당하며 부동산개발 사업권을 빼앗겼다가, 금융기관의 외피를 쓰고 다시 나타난 국힘 게이트로 즉시 수사해 가짜뉴스에 철퇴를 가해주시라"고 촉구했다.
 
민주당을 향해선 "국민의힘 게이트의 실체를 밝힐 수 있도록 나서 달라"며 "이것이 우리 사회에 깊숙이 뿌리 내린 토건비리 세력을 제거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고 요청했다. 
 
당내 경쟁자인 이낙연 후보를 향해서는 "아무리 경선 중이지만 국힘 게이트를 외면한 채 근거없는 국민의힘 주장과 같은 의혹 제기로 이 후보를 공격하지 마시라"며 "우리는 국민의 재신임을 받아 민주당 4기 정권을 재창출할 원팀 아니냐"고 따졌다.
 
장기표 전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을 향해선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거짓을 이야기한 장 전 후보, 김 원내대표, 윤 의원에게는 그에 합당한 법적인 책임을 엄히 묻겠다"며 "한편으로는 부동산 공영개발 개선 방안에 대한 정책도 함께 제시하겠다"고 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 캠프는 19일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논란은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주장했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