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태현

htengilsh@etomato.com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국민대 교수들, '김건희 논문' 검증 포기에 반발

일각에선 "정치적 공격" 주장도…학교 "교육부 공문 수령 후 입장 발표"

2021-09-18 06:00

조회수 : 1,72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국민대의 논문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의 논문 검증을 포기하자, 교수 사회에서 반발이 나오고 있다.
 
'국민대학교의 학문적 양심을 생각하는 교수들'에 속한 교수 4명은 17일 국민대학교 정문 앞에서 김씨의 논문을 재조사하라고 1인 시위를 진행했다.
 
익명을 요구한 교수 A씨는 "많은 교수는 학교의 결정이 검증 시효라는 법적·행정적 측면만 지나치게 고려한 소극적인 조치라고 판단하고 있다"며 "학생 출신 연구자들도 '나는 힘들게 박사학위 받았는데 이게 뭐냐'는 불만이 있는 듯하다"고 전했다.
 
이어 "조용히 지나갈 문제가 아니고 교수회나 학생회가 성숙하게 논의를 해야 할 것이라고 진단한다"며 "대학 구성원은 법적·행정적 측면보다는 윤리적이고 교육적인 측면을 고려해 논의해야 한다"고 일갈했다.
 
일부 교수는 학교 결정에 대한 반발을 외부의 정치적인 공격이라고 해석하기도 했다. 김모 교수는 "외부나 정치권에서는 윤 후보에게 타격을 주려고 하는거지 학문 독립 같은 이유 때문에 문제제기하는 게 아니다"라며 "유은혜 교육부 장관도 정치인으로서 (검증 재검토 추진) 결정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 16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대정부질문에서 "교육부의 연구윤리 확보 지침에 의거해서 국민대가 예비조사 결과를 재검토하고 김건희씨 박사 학위 논문을 검증할 필요가 있다"며 "관련해서 국민대의 조치 계획을 받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교육부가 2011년 검증 시효 제한을 폐지한 취지는 연구 윤리에 시효가 있을 수 없다는 판단 하에 검증시효 폐지를 통해서 연구 윤리가 확립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취지였다"며 "그런데 이번에 국민대 예비조사위원회 결정은 이러한 취지를 충분히 반영하지 못한 것으로 평가한다"고 설명했다.
 
국민대 본부 관계자는 "법과 규정 절차에 맞게 예비조사 발표한 것"이라며 "교육부에서 검증 재검토 관련 공문이 도착하면 내용보고 입장 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10일 국민대는 김씨 논문들에 대한 본조사를 실시하지 않겠다는 내용으로 예비조사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학위논문에 대한 연구부정 의혹 제보가 최근에야 제기돼 검증 시효 5년이 만료됐다는 이유에서다. 검증 시효를 폐지하도록 한 교육부 훈령 개정 이후에 국민대가 학칙에 시효를 규정한 점이 논란을 낳기도 했다.
 
지난 2019년 7월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과 부인 김건희씨가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검찰총장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해 있다. 사진/뉴시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