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한나

liberty01@etomato.com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영상)정세균 캠프 어디로?…이재명·이낙연 '러브콜'

"개별 단위 흩어지는 것 옳지 않아"…호남대첩 앞두고 물밑 접촉 활발

2021-09-17 15:47

조회수 : 9,39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정세균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의 중도 사퇴로 캠프에 참여했던 이들도 갈 곳을 잃었다. 정 후보가 특정 후보에 대한 지지 없이 백의종군 뜻을 밝힌 만큼 이재명·이낙연 후보는 정세균계 표심을 잡기 위한 물밑경쟁에 돌입했다. 
 
17일 복수의 민주당 관계자에 따르면 정 후보는 현재 강원도에 머물며 마음을 정리 중이다. 추석 연휴 이후에는 자녀가 있는 미국으로 향할 예정이다. 정 후보는 사퇴 당시 특정 후보에 대한 지지 없이 백의종군 의사만 밝혔다. 그는 "저는 일관되게 민주당을 지지할 것"이라고만 했다.
 
내심 지지를 기대했던 이낙연 후보 입장에서는 아쉬운 대목이지만, 두 사람이 라이벌 관계인 데다 경선 과정에서 설전이 오가며 앙금이 쌓인 만큼 애초부터 단일화는 생각하지도 않았다는 게 정 후보 측 설명이다. 그렇다고 정 후보가 친문 진영을 기반으로 반이재명 전선에 섰던 만큼 이재명 후보로 마음을 돌릴 리도 없다. 
 
이런 사정을 잘 아는 정세균계 의원들도 쉽사리 갈 곳을 정하지 않고 있다. 캠프에서 정 후보를 도왔던 한 의원은 "상황이 좋지 않아 중도에 접었지만 사퇴하자 마자 (우리가) 어디로 가는 것 자체가 모양새가 아닌 것 같다"며 "정 후보도 특정 후보를 지지하지 않는다고 했는데 나중에 방침이 정해질지는 모르겠지만 현재 개별 단위로 흩어지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의견이 모인 상황"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도 "후보가 사퇴한 마당에 기다렸다는 듯 움직이는 것은 바람직하지도 않고, (후보에 대한)예의도 아니다"고 말했다. 한 관계자는 "당의 대선후보가 선출되면 정 전 총리도 힘을 보태지 않겠느냐"며 "그때는 당연히 우리도 정권재창출을 위해 힘을 모을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이재명·이낙연 두 후보는 정세균계 끌어안기에 한창이다. 무엇보다 이번 경선 흐름을 가를 최대 승부처인 호남 경선을 앞두고 있어 절박함은 더해졌다. 이재명 후보는 “최대한 정 후보와 같이 했던 분들을 모시고 싶다”고 노골적으로 말했고, 이낙연 후보 역시 “정 후보의 큰 결단에 따른 지지자들의 섭섭함을 위로해야 한다"면서도 "도움도 청하겠다"고 사실상 손을 내밀었다. 
 
양 캠프 소속 의원들의 움직임도 바빠졌다. 이들은 개별적으로 정세균계 의원들과 접촉해 조속한 캠프 합류를 설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캠프 관계자는 "공식적으로 영입 작전을 펼칠 경우에는 위로해야 할 상황에서 유불리만 따지는 모양새로 비쳐질 수 있어 조심스럽다"며 "의원들 개별적으로 움직이고 있다. 드러내놓고 할 일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이런 상황에서 홍영표·신동근·김종민 등 그간 표면적으로는 중립을 표방했던 의원들이 정 후보 사퇴 직후 이낙연 후보 지지를 선언해 친문 진영의 결속이 강화되는 것 아니냐는 해석을 낳고 있다. 이재명 후보의 경우 부산 친문 핵심으로 분류되는 전재수 의원의 합류가 그나마 힘이 된 상황이다. 
 
17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재명·이낙연 후보는 정세균계 표심을 잡기 위한 물밑경쟁을 시작했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