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응태

eung1027@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영상)좀비기업 숨어든 대출 상환유예…부실폭탄 째깍째깍

유예 종료시 연체 쏟아질 수도…"이자라도 상환해야"

2021-09-16 16:17

조회수 : 4,47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당국이 중소기업 대출 만기 연장·상환 유예 조치를 연장하면서 저축은행의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 상반기 중기 대출 취급을 늘린 업체들의 부실 위험이 커질 수 있어서다. 업계와 전문가들은 리스크를 완화하기 위해 이자만이라도 상환할 수 있도록 재검토 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16일 당국 및 업계에 따르면 이달 종료를 앞둔 대출 원리금 상환 유예 조치를 내년 3월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저축은행은 이번 조치로 부담이 가중될 전망이다. 대출 상환이 장기간 유예되면서 이연된 부실이 한 번에 터질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저신용 차주가 많은 업권 특성상 1금융보다 위험이 크다.
 
중기 대출 비중을 확대한 저축은행 위주로 리스크가 커질 전망이다. 상반기 거리두기 조치가 강화되면서 운영 자금이 부족한 개인사업자 중심으로 대출 공급이 증가한 바 있다. 아울러 가계대출 총량 규제로 기업대출 비중이 확대된 것도 영향을 미쳤다.  
 
실제 자산 기준 상위 5개 저축은행 가운데 3곳에서 중기대출 비중이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투자저축은행은 6월말 기준 총대출 대비 중기대출이 차지하는 비중이 63.20%로 전년 동기 대비 1.72%p 증가했다. 액수로 보면 약 9000억원 늘었다. 페퍼저축은행은 6월말 중기대출 비율이 38.95%로 0.01%p 소폭 상승했다. 웰컴저축은행도 중소기업대출 비중이 36.78%로 2.87%p 상승했다.
 
전체 79개 저축은행으로 범위을 넓혀도 중기대출 규모는 오름세를 나타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6월말 기준 저축은행의 중소기업 대출금은 49조4225억원으로 전년 말 대비 12.82% 신장했다.
 
업계에선 부실 리스크를 감당하기 위해선 이자만이라도 상환할 수 있도록 정책을 재검토 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금융회사는 이자 납입을 통해 차주의 부실을 미리 가늠해 위험을 대비하기 때문이다. 한 저축은행 관계자는 "상환 유예 조치로 고통을 분담하는 건 바람직하다"면서도 "정상적인 거래가 가능한 고객을 분별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선 이자 상환 유예 방침은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전문가들 역시 이자 상환과 동시에 방역 조치 및 금융 지원 정책을 유기적으로 연결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강화하면서 유예 조치를 연장하는 건 부실만 키우는 꼴이 될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다. 조동근 명지대 경제학과 교수는 "이자까지 유예하는 것은 (금융기관이) 부실 자산을 책임지기 어려울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방역과 금융 지원 정책을 유기적으로 시행했으면 (자영업자의) 숨통이 틔었을 것"이라며 "방역 조치를 합리적으로 조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부가 대출 만기연장 및 이자 상환유예 조치를 내년 3월로 연장하면서 저축은행을 중심으로 부실이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사진은 대출 광고 앞을 걸어가고 있는 시민 모습. 사진/뉴시스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