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문장원

01071701498@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이준석, 홍·윤 충돌에 "경고 한 장씩"

조성은·박지원 만남에 홍준표 캠프 관계자 동석 여부 놓고 대립

2021-09-16 10:41

조회수 : 2,28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문장원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한 홍준표·윤석열 두 후보 간 충돌 양상에 대해 "국민과 당원을 바라보고 자중할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소한 후보 간 의혹 제기는 육하원칙에 따라야 하고 확실한 정보를 기반으로 해야 한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또 "불완전한 정보를 바탕으로 언론과 수사기관에 의혹을 제기하는 것은 적어도 당내 경선에서 있어야 할 문화는 아니다"며 "민주당의 난타전 경선이 국민들의 눈살을 계속 찌푸리게 하는 것을 반면교사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회의에 앞서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서도 두 후보의 충돌에 대해 "제가 유도 심판 놀이를 지금 한다면 둘 다 경고 한 장씩"이라고 밝혔다. 이어 "2강 체제라는 말을 들을려면 2강이 정책 경쟁을 하는 2강이 돼야지, 아니면 말고 하는 건 서로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앞서 윤 후보 측은 해당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씨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과 만난 자리에 홍준표 캠프 인사가 동석했다는 배후설을 제기했다. 이에 홍 후보는 강하게 반발하며 윤 후보와 정면으로 대립했다.
 
이준석(오른쪽) 국민의힘 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김기현 원내대표와 이야기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사진
 
문장원 기자 moon3346@etomato.com
  • 문장원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