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민우

http://www.facebook.com/profil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코로나19 신규 '재택치료' 환자 59명…"조금씩 활성화"

"향후 재택치료 통해 의료체계 부담 덜어낼 것"

2021-09-15 13:16

조회수 : 1,19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민우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환자 무증상·경증 환자들의 재택치료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이를 통해 향후 의료대응체계 부담을 덜어낸다는 방침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15일 정례브리핑에서 "향후 예방접종률이 올라가며 단계적으로 일상을 회복하는 방안들을 검토할 때 현재와 같은 방식으로 모든 확진자를 시설에 격리해 관리하는 방식으로는 대응이 어렵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전파의 위험성이 커지는 한이 있더라도 재택에서 치료를 해서 의료체계의 부담을 덜어주는 방법이 굉장히 중요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14일 기준 수도권 신규 확진자 중 수도권에서 재택치료를 받기로 결정한 환자는 59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15명, 경기 44명이 재택치료가 결정됐다.
 
이들은 12세 이하 어린이가 17명, 보호자 1명, 성인 1인 가구 18명이다. 기저질환이 있는 환자 3명과 자가치료를 요청한 단독가구 20명도 포함됐다.
 
정부는 작년 말부터 무증상·경증 환자에 한해 돌봄이 필요한 만 12세 이하 소아와 보호자 등을 대상으로 재택치료를 시행하고 있다. 현재 서울과 경기, 강원 일부 지자체에서는 성인 1인 가구 등 일반 확진자를 대상으로 재택치료 대상 범위를 일부 확대해 시행하고 있다.
 
손영래 사회전략반장은 "현재 소아 등 일부 대상을 중심으로 재택 치료를 조금씩 활성화시키면서 문제점을 체크하고, 이 과정에서 높아지는 감염 전파 위험성을 최대한 낮추는 방안을 모색하는 중"이라며 "향후 단계적 일상회복을 위한 방안도 이러한 부분들이 적극적으로 확대될 수 있는 방향으로 검토될 것"이라고 전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15일 현재 소아 등 일부 대상을 중심으로 재택 치료를 조금씩 활성화시키면서 문제점을 체크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은 발언하는 손영래 반장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이민우 기자 lmw3837@etomato.com
  • 이민우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