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문장원

01071701498@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홍준표, 윤석열에 "숨지 말고 사내답게 대처하라"

윤 캠프, '고발 사주' 의혹 홍 캠프 관계자 연루 주장

2021-09-15 11:04

조회수 : 10,17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문장원 기자]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당내 경쟁자인 윤석열 후보를 향해 "당당하면 숨지 말고 사내답게 대처하라"고 직격했다.
 
홍 후보는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참 딱한 사람들이다. 자신들이 검찰 재직 시에 한 것으로 의심을 받는 검찰발 정치공작 사건을 탈출하기 위해 당의 공조직을 이용하고 남의 캠프를 음해한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홍 후보는 "나아가 슬하의 국회의원까지 법사위에  동원하는 것을 보니 그건 새 정치가 아니고 구태 중 구태정치"라며 "한 번만 더 내 캠프를 음해하면 그때는 각오하라"고 경고했다. 홍 후보는 "그런 이전투구 싸움에 내 캠프를 끌어들이지 마시라"며 "치사하게 하지 말자"고 거듭 말했다.
 
이처럼 홍 후보가 연일 윤 후보를 향해 비판 발언을 쏟아내는 건 윤 후보 측이 '고발 사주' 의혹 배후에 홍 후보 캠프 인사가 관련돼 있다고 주장하기 때문이다.
 
홍 후보는 전날에도 "고발 사주 사건에 마치 우리 측 캠프 인사가 관여된 듯이 거짓 소문이나 퍼뜨리고, 특정해 보라고 하니 기자들에게 취재해 보라고 역공작이나 한다"며 "참 잘못 배운 정치 행태"라고 불편한 기색을 드러낸 바 있다.
 
윤 후보 캠프는 지난 13일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씨와 박지원 국정원장, 성명불상자 1명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국가정보원법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윤 후보 측은 이들이 지난달 11일 서울의 한 호텔에 모여 고발 사주 의혹을 공모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지난 14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기자협회 주최 홍준표 의원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에 참석해 질의 답변을 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문장원 기자 moon3346@etomato.com
  • 문장원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