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박지원, 윤석열에 경고 "잠자는 호랑이 꼬리 밟지 말라"

'침묵'지키던 박지원 "내가 나가서 불고 다니면 누가 유리하겠나"

2021-09-14 22:00

조회수 : 76,77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를 둘러싼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 조성은씨와 해당 의혹을 사전에 모의했다는 야권의 주장을 전면 부인했다. 박 원장은 윤 후보를 향해 "잠자는 호랑이의 꼬리를 밟지 말라"며 경고했다. 
 
박 원장은 14일 경향신문과의 통화에서 "내가 국정원장이라 말을 못한다"며 "내가 밖에 나가서 방송 등에서 말하고 다니면 누가 손해겠냐"라고 되물었다. 
 
그는 "나는 여야 가릴 것 없이 여러 사람을 만난다"며 "윤 전 총장은 검찰총장하면서 검찰청 내부 사람하고만 밥을 먹었냐. (윤 전 총장은) 저와도 술을 많이 마셨다"고 했다. 
 
박 원장은 "윤 전 총장은 저와도 개인적인 신뢰관계가 있기 때문에 나는 한 번도 나쁘게 이야기를 한 적이 없다. 그런데 그런 식으로 이야기를 하냐"며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문제를 제가 국회에서 맨 처음 터트렸는데 그 자료를 다 가지고 있다"고 거듭 경고했다. 
 
그는 "(국정원장으서) 정치에 개입하지 않는다는 것인데 왜 잠자는 호랑이의 꼬리를 밟느냐"며 "국정원장을 하면서 정치 개입을 안 하고 입을 다물고 있는 것은 본인한테 유리하다. 내가 나가서 불고 다니면 누가 유리하겠냐"고 부연했다. 
 
박 원장은 국정원 개입 의혹에 대해 "(개입을 했다면) 내가 김대중, 문재인 두 대통령의 얼굴을 어떻게 보느냐"며 "정치에 개입함으로써 국민과 우리 직원들을 배신할 수는 없다"고 했다. 그는 "옛날에는 국정원장이 날아가는 새도 떨어트렸는데 지금은 새도 안 날아간다. 무엇이 무섭느냐"고 했다.
 
박 원장은 조 씨와의 식사 자리에 홍준표 캠프의 이필영 조직1부장이 동석했다는 의혹에 대해선 "나는 이필형을 알지도 못한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윤석열, 홍준표, 조성은, 이필형 다 국민의힘 사람들 아니냐"며 "경선을 하든, 모의를 하든 모략을 하든 자기들 당내 문제이지 왜 단역배우 박지원을 주연배우로 만들어서 본질을 흐리냐"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아무리 정치판이 개판이라도 후보끼리 경선을 하면서 전직 국정원 직원(이필형 부장)을 나와 조씨 사이에 왜 끼워넣느냐"며 "이것이 정치공작이고 모략"이라고 주장했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의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 제보자 조성은씨와 만났다는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사진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지난달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개인과 단체에 대한 국정원의 사찰 종식을 선언 및 과거 불법 사찰에 대해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공동취재사진단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