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윤민영

min0@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서울 지하철, 파업 시에도 출근 시간대 정상 운행

혼잡도 낮은 낮 시간대 72.6~79.8% 운행 예정

2021-09-13 11:44

조회수 : 8,40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윤민영 기자] 서울 지하철이 파업 시에도 출근 시간대에는 운행을 기존과 동일하게 유지한다.
 
서울시는 13일 시청 서소문청사에 비상수송대책본부를 구성하고 파업이 가동되는 14일 오전 9시부터 대책을 가동한다. 비상수송대책본부는 파업이 종료될 때까지 서울교통공사, 코레일, 버스업계 및 자치구·경찰 등 유관기관과의 협조해 파업 상황별 비상수송대책을 수행한다. 지하철은 필수공익사업장으로 지정돼 파업 시에도 적정 인력이 근무해야 한다.
 
서울교통공사는 파업 시에도 출근 시간대에는 지하철을 평상시 수준으로 정상 운행한다. 지하철 혼잡도가 낮은 낮 시간대의 지하철 운행율은 평시의 72.6~79.8% 수준으로 운행할 예정이다.
 
또 필수유지인력과 퇴직자·협력업체 직원 등 대체인력을 확보해 지하철 수송기능을 유지하고 서울시 직원 150여명을 역사지원 근무요원으로 배치한다.
 
파업이 8일 이상 연장될 경우 비혼잡 시간대 열차 운행을 평상시 대비 65.7~79.8% 수준으로 낮춰 운행한다. 필수유지 업무를 위해 투입된 인력의 피로도로 인한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서다. 대신 출근 시간대 운행은 파업이 장기화되더라도 정상화한다.
 
대체 수송력을 높이기 위한 대책도 병행한다. △출퇴근 시간대 집중배차 60분 연장 △지하철역-버스정류소 연계구간 운행 버스 220개 노선 운행상황 집중관리 △시내버스 예비차량 337여대 투입 △다람쥐 버스 8개 노선 1시간 연장 △개인택시 부제 해제 등 대체 수송력을 끌어올리기 위해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한다는 방침이다.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일주일 이상 파업 장기화 시 근로자들의 피로도를 감안해 지하철 운행율을 더 줄여야 한다"며 "그 이전에 시민들이 지하철 이용에 불편을 겪지 않도록 노사간 한 발씩 양보해 조속히 합의점을 찾기 바란다”고 밝혔다.
 
지난달 23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역에 서울교통공사노조의 선전물이 붙어 있다. 사진/뉴시스
 
윤민영 기자 min0@etomato.com
 
  • 윤민영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