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이낙연 호남 필승 전략은 '이재명 리스크'

기자회견서 당원에 보내는 메시지 발표 "될 것 같은 사람 아닌 돼야 할 사람"

2021-09-13 11:27

조회수 : 1,28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가 '호남 필승 전략'으로 안정감을 제시했다. 강력한 경쟁자인 이재명 후보는 불안한 반면 자신은 검증되고 안전한 후보라는 점을 내세워 호남 경선에서 대승, 대반격의 계기를 마련하겠다는 전략이다. 직접적인 네거티브는 자제하면서도 이른바 '이재명 리스크'에 대한 불안감 자극은 이어간다.    
 
이 후보는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당원들에 전하는 메시지'를 통해 "우리는 숱한 어려움 속에서도 국민과 함께 국민의정부·참여정부·촛불정부를 열었다"며 "그 중심에는 준비된 후보가 있었다. 준비된 후보가 있었기에 대선에서 기득권 세력의 집요한 저항과 반격을 뚫고 승리했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 대선 경선은 '될 것 같은 사람'이 아니라 대통령이 '돼야 할 사람'을 뽑는 과정"이라며 "그런 가치 투표, 미래 투표가 민주당의 정신이자 대선 승리를 위한 정의로운 선택"이라고 밝혔다. 여기에서 '될 것 같은 사람'은 이재명 후보를, '돼야 할 사람'은 자신을 지칭한다. 
 
특히 이 후보는 호남의 전략적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2002년 호남이 위대했던 이유는 될 것 같은 이인제 후보가 아니라 대통령이 돼야 할 노무현 후보를 선택했기 때문"이라며 "국가경영의 경험, 미래 비전, 깨끗한 도덕성을 갖춘 준비된 후보가 민주당다운 후보이고 대선 승리를 가져올 수 있는 후보"라고 설득했다. 호남은 이 후보의 정치적 기반으로, 이 곳에서 판을 뒤집지 못하면 이재명 대세론은 굳어질 수밖에 없다.  
 
그러면서 "민주당을 더 큰 민주당으로 만들고, 더 큰 승리를 가져오는 확장성 있는 후보여야 한다"며 "확장성은 안전한 후보만이 가질 수 있고, 그 확장성은 저 이낙연에게 있다”고 강조했다. 또 "저는 국회의원직을 던졌다. 이제 제가 가진 것은 없다. 대선 승리를 위한 절실함 뿐"이라며 "당원 여러분, 제게 힘을 모아달라"고 부탁했다. 
 
이 후보는 이날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나 자신의 의원직 사퇴와 관련해 "송영길 대표께 빨리 처리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답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낙연(왼쪽 두 번째) 전 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저출산 공약 발표 기자회견을 마친 후 취재진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공동취재사진단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