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문장원

01071701498@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이준석 "박지원, 조성은과 공모 의혹 직접 해명해야"

13일 최고위…"해명 불충분하면 사퇴 요구"

2021-09-13 10:36

조회수 : 6,50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문장원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박지원 국정원장에게 윤석열 검찰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씨와의 만남에 대해 "박 원장의 입으로 해명을 하라"고 요구했다.
 
이 대표는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박 원장은 하루속히 조성은 씨와의 공모 의혹에 대한 입장 정리를 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해명이 불충분할 경우 대통령 선거라는 중차대한 일정을 앞두고 국정원장의 사퇴나 경질을 요구하겠다"고 경고했다.
 
이 대표는 "조 씨가 (고발 사주 의혹) 보도 날짜에 대해 '우리 원장님과 제가 원한 날짜가 아니다'라고 발언해 파문이 일고 있다"며 "여기서 '우리 원장님'은 우리가 생각하는 국가정보원장이 맞느냐. 국정원장은 국내 정치에 관여하는 것이 엄격하게 금지돼 있는데 혹시 제가 모르는 산업 스파이라도 있느냐"라고 물었다.
 
이 대표는 또 "박 원장이 8월10일 서울 모 호텔에서 제보자를 만났다고 하는데, 공교롭게도 8월10일과 8월12일에 휴대폰에서 캡처된 메시지들이 언론에 공개됐고 이것들이 야권의 대선 후보와 야권 인사들을 공격하는 데 사용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정원장이 제보자를 만난 시점 바로 앞과 바로 뒤에 이런 내용의 캡처가 이뤄진 정황은 박 원장이 모종의 코칭을 한 것이 아닌지 의심할 수밖에 없다"며 "이 모든 것이 박 원장 입장에서는 까마귀 날자 배에 떨어진 상황일 수도 있지만, 이렇게 배가 우수수 떨어지는 상황이라면 진짜 까마귀가 배를 쪼아 떨어뜨린 것이 아닌지 이제 까마귀도 해명을 좀 해야 할 상황"이라고 했다.
 
김기현 원내대표 역시 "진실 규명을 위해 이 사건의 키맨인 박 원장과 김준욱 공수처장의 직접 답변이 필요하다"며 "박 원장과 김 처장의 국회 출석"을 공식 요구했다.
 
또 "국회 정보위원회를 지체 없이 소집해 박 원장의 특수활동비, 업무추진비 집행 내역을 비롯한 의혹 해소에 나서야 한다"며 "민주당은 이번 사건이 터지자마자 법사위원회 긴급 현안 질의 일정을 일방적으로 잡겠다고 요구하고 진행했는데, 똑같은 잣대로 정보위원회도 신속하게 열어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사진
 
문장원 기자 moon3346@etomato.com
  • 문장원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