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문장원

01071701498@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윤석열·최재형 "공수처, '정치공작' 가담해 대선 개입"

12일 오후 전격 회동…"민주주의 위험 빠뜨리는 폭거"

2021-09-12 20:15

조회수 : 2,98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문장원 기자] 윤석열, 최재형 두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긴급 회동을 갖고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의 수사를 '정치공작 가담 행위'로 규정, 함께 힘을 모아 대응하기로 했다.
 
두 사람은 12일 오후 6시부터 서울 여의도 한 호텔에서 차담 형식으로 배석자 없이 1시간가량 비공개 회동을 가졌다. 이날 만남은 최 후보가 먼저 제안해 성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윤 후보는 회동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오늘 최 후보가 최근에 고발 사주라고 명명된 정치공작 게이트에 대해 민주주의를 위험에 빠뜨리는 중대한 선거 개입 행위라고 우려를 표했다"며 "그 부분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고 말했다.
 
최 후보도 "공수처가 야당 후보를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한 것은 묵과할 수 없는 대선 개입 행위로, 민주주의를 위험에 빠뜨리는 폭거이자 유권자인 국민을 모독하는 처사"라며 "드루킹 사건과 울산시장 선거 개입 사건은 그렇게 미온적으로 지연시키더니 친여 시민단체가 고발하자 기다렸다는 듯 공수처가 팔을 걷어붙인 것은 정치적 중립을 넘어선 정치공작 가담 행위"라고 주장했다.
 
최 후보는 이번 사건의 제보자인 조성은 씨와 박지원 국정원장이 만난 데 대해서도 "국가 안보를 책임지는 수장의 수상한 만남도 한 점의 의혹을 남기지 않게 규명돼야 한다"며 "근거 없는 정치공작이 계속될 경우 강력한 국민적 저항에 부딪힐 것"이라고 경고했다.
 
윤석열·최재형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12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 호텔에서 정권의 정치공작과 국정원의 대선 개입 의혹 문제에 대처하기 위한 회동을 마친 뒤 악수 나누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문장원 기자 moon3346@etomato.com
  • 문장원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