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문장원

01071701498@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윤석열, 공수처 피의자 입건에 "입건하라 하십시오"

공수처, 직권남용·선거법 등 4개 혐의로 입건

2021-09-10 20:48

조회수 : 35,41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문장원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자신을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하자 "입건하라 하십시오"라며 맞받았다. 윤 후보 캠프는 "정권과 검찰, 공수처는 윤 후보에 대한 모략을 즉각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윤 후보는 10일 오후 서울 서초구 한국교총회관에서 한국교총 대표단과의 간담회 뒤 기자들과 만나 공수처가 자신을 피의자로 입건한 데 대한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앞서 공수처는 윤 후보와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공무상비밀누설,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공직선거법 위반 등 4개 혐의로 입건했다. 
 
윤 후보 캠프의 김병민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공수처가 국민의힘 김웅 의원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면서 영장에 윤석열 후보를 피의자로 적시한 것은 상습 고발자와 손발을 맞춰 윤 후보를 흠집 내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또 검찰이 윤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의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의혹에 관계된 회사를 압수수색한 것에 대해서도 "압수수색하자 그 사실이 바로 언론에 공표되면서 마치 윤 후보 배우자가 관여된 것처럼 포장되고 있는 것은 정치적 의도에서 비롯된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다"며 "윤 후보 이미지를 손상시키기 위해 여권은 몰론 검찰과 공수처가 혈안이 되어 있다"고 했다.
 
그는 "공수처 수사관의 거짓말로 진행된 (김 의원실에 대한) 황당한 불법 압수수색은 공수처가 정권의 하수인임을 적나라하게 보여줬다"며 "공수처가 정치적 중립성을 상실한 데 대해 김진욱 공수처장은 책임을 지고 물러나야 한다"고 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10일 오후 서울 서초구 한국교총회관에서 열린 한국교총 대표단과의 대화에 참석해 인사말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문장원 기자 moon3346@etomato.com
  • 문장원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