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윤석열, 공수처 압색 강력 반발 "보여주기이자 망신주기"

김웅 "과정 불법, 김진욱 사퇴하라"

2021-09-10 17:28

조회수 : 6,18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는 10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김웅 국민의힘 의원 사무실 등을 전격 압수수색하자 "보여주기이자 망신주기"라고 반발했다.
 
윤 후보는 이날 당의 국민 면접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의혹을 입증할 만한 자료가 있어야 압수수색도 하고 사람을 불러 조사도 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자기들(여권) 사건에 대한 수사는 안 하고 뭉개니 이런 이야기가 나오는 것"이라며 김 의원 사무실 압수수색은 적절하지 못했다고 거듭 주장했다. 목소리를 높였다.
 
공수처로부터 압수수색을 당한 김웅 의원은 "적법하게 영장이 제시되지 않은 상황에서 의원회관 사무실 압수수색이 이뤄졌다"며 김진욱 공수처장의 사퇴를 주장했다. 김 의원은 압수수색 도중 기자들을 만나 "완전히 불법 압수수색이고, 기망에 의해 야당 정치인이 작성했던 자료를 훔치기 위한 모략극"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공수처 관계자들이 자신의 허락을 받지 않았는데도, 허락을 받았다고 거짓말을 하고 수색을 시작했다"며 "영장 제시를 안 했고, 압수수색 대상이 무엇인지, 범죄사실이 무엇인지 전혀 이야기하지 않은 상태에서 시작해 자료 추출 직전까지 갔다"고 밝혔다.
 
그는 "황당무계한 불법 압수수색에 대해 김진욱 공수처장은 책임지고 즉각 사퇴하라"고 거듭 요구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예비 대선후보가 10일 오후 서울 금천구 즐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 시그널 면접'에 참석하기 위해 차량에서 내려 걸어가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