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병호

choibh@etomato.com

최병호 기자입니다.
민주, '김웅·손준성 압색'에 "국민 분노 임계점, 진실의 입 열라"

송영길, 최고위서 "윤석열, 국민 겁박 뻔뻔함…전두환 골목길 성명"

2021-09-10 11:50

조회수 : 3,11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윤석열 검찰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10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김웅 국민의힘 의원실과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현 대구고검 인권보호관) 자택을 전격 압수수색하자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 분노와 불신이 임계점에 왔다"면서 "진실의 입을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회의에서 "검찰과 야당의 고발 사주 공작 의혹에 대한 국민적 분노와 불신이 임계점에 이르렀다"며 "야당의 태도가 실망스럽다"고 비판했다. 이어 "의혹의 핵심인 윤 후보는 지난 8일 오만방자한 언행으로 국민을 겁박하는 뻔뻔함의 극치를 보였다"면서 "전두환의 골목길 성명을 지켜보는 착각이 들었다"고 비판했다.

고용진 수석대변인도 최고위원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지난 기자회견에서 김 의원 입을 통해서 나온 건 의혹만 더 커지는 내용이었고 본인의 법적 책임을 면하기 위한 회견"이라고 평가절하한 뒤 "공인으로서 김 의원이 진실의 입을 열어야 한다"고 말했다.
 
10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수사관들이 '검찰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국회의원회관에 있는 국민의힘 김웅 의원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