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북, 평양서 9·9절 열병식…김정은 참석했지만 연설 안해

민간·안전무력열병식 축소 진행…신무기 공개 안했을 가능성

2021-09-09 11:36

조회수 : 2,19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북한이 정권수립 기념일(9·9절) 73주년을 맞아 9일 새벽에 열병식을 개최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참석했지만 연설 없이 열병식을 관람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 창건 73돌 경축 민간 및 안전무력 열병식이 수도 평양의 김일성 광장에서 성대히 거행되었다"고 밝혔다.
 
노동신문은 김 위원장이 환영곡이 울리는 가운데 열병광장 주석단에 나왔고, 열병대원들과 경축행사 참가자들을 향해 손을 저어 답례하며 전체 인민들에게 따뜻한 인사를 보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별도의 연설은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열병식에서는 새로운 무기 또한 공개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당초 일각에서는 북한이 이번 열병식을 다소 큰 규모로 시행할 것이라 예상해 새 전략무기를 선보일 것이라는 관측이 있었다.
 
북한이 열병식을 진행한 것은 지난 1월14일 8차 당대회 기념 열병식 후 8개월 만이다. 심야 열병식은 지난해 10월10일 당 창건 75주년 기념일과 지난 1월 8차 당대회 때에 이어 세번째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월16일 김일성광장에서 제8차 당대회 기념 열병식에 참여한 참가자들을 향해 주먹을 쥐며 격려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