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현정

윤석열 "괴문서로 하는 정치 공작…하려면 제대로 준비해야"

'고발 사주 의혹' 기자회견…"당당하게 제기하라, 국회서 부르면 응할 것"

2021-09-08 17:27

조회수 : 2,57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 후보가 지난해 총선을 앞두고 '윤석열 검찰'이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에 여권 정치인의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에 대해 "작성자가 확인이 돼야 신빙성 있는 근거로 의혹도 제기할 수 있는 것인데 그런게 없는 문서는 소위 괴문서"라고 정면 반박했다.
 
윤 후보는 8일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앞으로 정치 공작을 하려면 잘 준비해서 '메이저 언론'을 통해서 하고 의원들은 면책 특권에 숨지 말고 제기했으면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은 예정에 없던 일정으로, 이번 의혹이 자신과 무관하다는 점을 강조하며 부당한 정치 공작이라는 점을 거듭 주장했다.
 
그는 "인터넷 매체가 한번 보도하면 정당의 전·현직 대표와 의원, 위원장 이런 사람이 벌떼처럼 나서서 떠든다"며 "저를 국회로 불러달라. 당당하게 저도 제 입장을 이야기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숨어서 하지 말고 의혹을 제기하는 사람은 사실이 아니면 책임질 각오를 하라"고 덧붙였다.
 
이어 언론에 제보했다는 사람에 대해 대검이 공익 신고자로 인정한 것도 비판했다. 그는 "과거 그 사람이 어떤 일을 벌였는지 여의도판에서 모르는 사람이 없다"며 "어떻게 갑자기 공익 제보자가 되나. 폭탄 던지고 숨지 말고 디지털 문건의 출처, 작성자에 대해 정확히 대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저 하나만 제거하면 정권 창출이 되느냐, 당당하게 하시라"며 "국민들께서는 진행 중인 내용을 꼼꼼하게 확인하고 다시는 정치 공작에 현혹되지 마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앞서 검찰로부터 고발장을 받은 것으로 지목된 김웅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발장을 받았는지 기억나지 않는다"며 수사를 통한 진상 규명을 촉구한 바 있다. 또 "불미스러운 일에 관여된 책임을 지겠다"며 유승민 후보의 대선 경선 캠프 대변인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 후보가 8일 국회에서 '고발 사주' 의혹 관련 기자회견을 마치고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사진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조현정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