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민우

2050명 신규확진·수도권 '역대 최다'…추석 방역 '비상'(종합)

지난 7월 7일 이후 64일째 네 자릿수

2021-09-08 10:35

조회수 : 1,99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민우 기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050명 추가 발생했다. 확진자 수는 평일 검사량 반영으로 일주일 만에 다시 2000명대를 넘어섰다. 특히 수도권에서 역대 최다 규모의 확진자가 발생하며 추석 전 유행의 전국 확산 우려를 키우고 있다. 정부는 추석 명절을 포함한 향후 4주간을 '단계적 일상 회복'의 분수령될 것으로 보고 있다.
 
8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2050명이다. 감염경로는 지역발생 1563명, 해외유입 34명이다.
 
진단 검사 후 통계에 반영되기까지 1~2일 걸리는 점을 고려하면 이날 확진자 수는 평일인 5~6일 이틀간 검사 결과로 풀이된다. 검사 건수가 감소하는 '주말효과'가 사라지면서 확진자 수는 다시 급증하고 있다.
 
최근 한 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2일 1961명, 3일 1709명, 4일 1804명, 5일 1490명, 6일 1375명, 7일 1597명, 8일 2050명이다. 확진자 수는 지난 1일 2025명 이후 일주일 만에 다시 2000명대로 올라섰다.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7월 7일(1212명) 이후 64일째 네 자릿수를 기록하고 있다. 
 
국내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1476명(73.3%), 비수도권에서 538명(26.7%) 발생했다. 특히 수도권에서 발생한 확진자는 지난 1일 1415명 이후 일주일 만에 역대 최다 규모를 경신했다. 
 
수도권 확산세가 두드러지며 다시 유행이 거세질 조짐을 보이고 있다. 지금까지 신규 확진자는 인구 밀집도가 높은 수도권에 집중됐다가 연휴기간을 거치면서 비수도권으로 퍼지는 양상을 보여왔다.
 
시도별로는 경기 691명, 서울 665명, 인천 120명, 충남 84명, 경남 69명, 대구 60명, 울산 47명, 광주 43명, 충북 41명, 대전 39명, 강원 33명, 부산 31명, 전북 30명, 경북 24명, 전남 22명, 제주 8명, 세종 7명 확진자가 나왔다.
 
이날 의심신고 검사자 수는 5만1255명, 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 검사 건수는 7만7988건이다. 신규 격리해제자는 2061명으로 현재 2만5803명이 격리 중이다. 위중증 환자는 387명, 사망자 4명이다. 총 누적 사망자는 2334명으로 집계됐다.
 
정부는 추석을 포함한 향후 한 달간을 단계적 일상 회복의 분수령으로 지목했다.
 
강도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앞으로 4주간이 고비로 유행의 파고가 다시 한번 높아지고 확진 환자 수가 계속 증가한다면 소중한 생명을 보호하고 있는 병원의 의료진은 점점 지쳐가고 병상의 여력은 부족해질 것"이라며 "안정적으로 의료체계를 유지하고 백신접종률의 속도를 최대한 높여 '단계적 일상 회복'으로 나아가려는 우리 공동체의 여정이 더욱 지체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추석명절을 포함한 앞으로의 4주간이 소중한 일상 회복으로 한발 더 다가서느냐 다시 물러서느냐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상시적인 방역 점검, 임시선별검사소 운영, 생활치료센터와 병상 확보 등 현장에서 국민 여러분과 함께 모든 노력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민 집단면역 형성을 위한 백신 예방접종은 현재 '순항'하고 있다. 이날 백신 신규 1차 접종자는 57만3321명, 누적 1차 접종자 수는 3132만3194명으로 인구 대비 접종률은 61.0%다. 2차 신규 접종자는 42만18명으로 누적 2차 접종자는 1880만7546명이다. 인구 대비 접종 완료자 비율은 36.6%다. 
 
6~7일 이틀간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으로 신고된 사례는 8165건이다. 사망 사례는 18건이 추가됐다. 백신별로 아스트라제네카(AZ) 9건, 화이자 8건, 얀센 1건이다. 중증 전신 알레르기 반응인 아나필락시스 의심 사례는 모두 41건으로 AZ 접종자에서 1건, 화이자 접종자에게서 37건, 모더나 접종자에게서 3건 발생했다.
 
신경계 이상반응 등 주요 이상반응 사례는 모두 223건으로 집계됐다. AZ 76건, 화이자 122건, 모더나 24건 얀센 1건이다. 나머지 신고 건수는 예방접종 후 흔하게 나타나는 두통, 발열, 근육통, 오한, 메스꺼움 등 경증 사례다.
 
지난 2월 26일 첫 백신 접종을 시작한 이후 누적 이상반응 의심 신고 건수는 20만724건이다. 이 중 AZ 백신이 9만5091건, 화이자 백신 8만1171건, 모더나 백신 1만6576건, 얀센 7886건이다. 아나필락시스 의심 사례는 누적 900건, 중증 이상반응 의심 사례는 누적 7136건, 사망 사례는 누적 576건이다.
 
 
8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2050명이다. 사진은 선별진료소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이민우 기자 lmw3837@etomato.com
  • 이민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