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해훈

ewigjung@etomato.com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청부 고발 의혹' 제보자, 대검에 휴대전화 제출

2021-09-07 21:00

조회수 : 6,60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직 당시 야당에 여권 인사에 대한 고발을 청부했다는 의혹의 제보자가 대검찰청에 공익신고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7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번 의혹 사건 제보자 A씨는 최근 대검 감찰부에 공익신고자 신분으로 자진 출석해 국민의힘 김웅 의원과 메시지를 주고받은 휴대전화 등을 제출했다.
 
앞서 뉴스버스는 지난 2일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이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이던 지난해 4·15 총선 직전 2차례에 걸쳐 당시 송파갑 국회의원 후보였던 국민의힘 김웅 의원에게 고발장을 전달했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고발장에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최강욱·황희석 당시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국회의원 후보 등 총 11명을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수사해 달라는 내용이 담겼다.
 
김오수 검찰총장은 같은 날 뉴스버스 기사 내용과 관련해 대검 감찰부에 진상조사를 지시했다. 대검 감찰부는 3일 손준성 보호관이 사용했던 컴퓨터를 확보해 조사하고 있다. 
 
이에 대해 손 보호관은 지난 6일 입장문에서 "제가 고발장을 작성하거나 첨부 자료를 김웅 의원에게 송부했다는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님을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고 의혹을 부인했다.
 
국민의힘 김웅 당 대표 후보가 지난 5월25일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1차 전당대회 비전스토리텔링PT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