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현정

(영상)윤석열 "규제 혁파" vs 홍준표 "개헌 공약"…정책 놓고 신경전

첫 '공약 발표회'로 경선 일정 돌입…윤 "일자리" 집중·홍 "국회의원 불체포 특권 폐지" 약속

2021-09-07 17:19

조회수 : 13,78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국민의힘 12명의 대선 경선 후보들이 7일 공약 발표회에서 맞붙었다. 오는 15일로 예정된 1차 예비경선(컷오프) 전 후보들이 한자리에 모여 비전을 겨루는 유일한 자리로, 공약과 관련해서도 치열한 신경전을 벌였다. 윤석열 후보는 '일자리 공약'에 집중했고, 홍준표 후보는 대통령 4년 중임제와 국회의원의 불체포 특권 폐지를 내세웠다.
 
윤 후보는 이날 국민의힘이 주최한 '체인지 대한민국, 3대 약속' 발표회에서 "중소기업에서 중견기업으로 성장하면서 생기는 규제를 유예하거나 폐지해 기업의 성장 동기를 저해하는 요인을 제거하겠다"며 "차기 정부 출범 즉시 80여개의 대표적인 규제를 폐지하고 축소되는 혜택은 일정 기간 유예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일자리 창출을 핵심 의제로 내세우며 기업 규제 혁신을 통한 일자리 창출 여건 강화, 현금 복지가 아닌 사회 서비스 일자리 창출, 아이 키우기 좋은 일자리 만들기 등을 제안했다.
 
윤 후보는 "현 정부 4년을 보면 주 근로 시간 36시간 이상 양질의 일자리 취업자는 123만명이 줄어든 반면 36시간 미만의 불완전한 일자리 취업자는 148만명이 늘었다"며 "단시간 근로자 수는 현저히 증가했고 고용의 질은 크게 저하됐다. 연 평균 취업자 수 증가는 지난 정부 36만4000명에서 12만4000명으로 3분의 1 수준으로 줄었다"고 지적했다.
 
특히 양질의 지속 가능한 일자리 창출을 위해 일자리 수요 공급 패러다임 전환과 민간 주도 일자리 및 사회 서비스 일자리 창출, 든든한 일자리 이어주기 등 3가지 방향을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밖에 △비대면·의료·문화 콘텐츠 유니콘 기업 50여개 육성 △직장 근무 전일제·시간제 선택 일자리 시스템 유연화 등 구체화된 공약을 제시했다.
 
홍 후보는 윤 후보와 차별화를 두며 △정권 교체 △정상 국가 △선진국 시대를 제시했다. 특히 국회의원 정원을 300명에서 200명으로 축소하는 내용의 개헌 공약을 내놓은 그는 "2024년 제 22대 총선에서 개헌을 추진, 선진국으로 정치 문화 시스템을 만들겠다"며 "개헌으로 대통령은 4년 중임제로 하고 국회의원의 불체포 특권은 폐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방 행정 체계는 현행 3단계에서 중앙과 지방 2단계로 만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양원제상의 국회는 상원 50명, 하원150명으로 비례대표는 폐지하겠다는 것이다.
 
안보·국방 정책으로는 상호 불간섭 주의와 체제 경쟁 주의를 원칙으로 독일식 통일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또 한·미·일 자유주의 동맹을 강화하고 한·미 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식 핵공유 협정을 맺어 북핵 위협에 근원적으로 대처하겠다는 의지를 내세웠다. 모병제와 지원병제 전환 추진도 내세웠다.
 
유승민 후보는 자신이 "더불어민주당이 제일 두려워하는 후보"라고 자신하며 '집밥' 공약을 통해 민간 주도 공급 정책을 통한 부동산 문제 해결과 디지털 혁신 인재 100만명 양성, 사회 서비스 일자리 100만개 창출 등 일자리 공약을 소개했다.
 
한편 국민의힘은 15일 당원 투표 20%와 일반 여론조사 80%를 반영, 후보를 8명으로 압축할 예정이다.
 
국민의힘 대선 예비 후보들이 7일 서울 강서구 마곡동 ASSA빌딩 방송 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 20대 대통령 후보 1차 경선 후보자 3대 정책 공약 발표'에 참석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원희룡, 장기표, 최재형, 황교안, 안상수, 박찬주, 장성민, 박진, 홍준표, 윤석열, 하태경, 유승민 후보. 사진/ 뉴시스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조현정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