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표진수

realwater@etomato.com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경찰 "강윤성, 금전 문제 해결 위해 계획적 범행"

강도살인·살인예비 등 6개 혐의로 송치

2021-09-07 15:01

조회수 : 2,42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표진수 기자] 전자발찌 훼손 전후로 여성 2명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강윤성(56)이 검찰에 송치됐다. 강윤성은 금전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계획적인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7일 살인·강도살인·살인예비·사기·여신전문금융법 위반·전자장치부착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 6개 혐의로 강윤성을 검찰로 구속 송치했다.
 
강윤성은 지난달 26일 오후 9시30분쯤 집에서 함께 있던 40대 여성 A씨를 살해한 뒤 다음날인 27일 서울송파구 신천동 거리에서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한 혐의를 받는다. 사흘 뒤인 29일 오전 3시쯤에는 50대 여성 B씨를 살해한 뒤 같은 날 오전 8시쯤 서울 송파 경찰서를 찾아 자백했다.
 
서울동부지법 심태규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지난달 31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고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경찰에 따르면, 강씨는 채무 등 금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조사됐다. 강씨는 지난달 25일 차량을 렌트하고 이튿날 송파구에 위치한 철물점에서 절단기를 구매했고, 마트에서는 식칼을 구입해 사전에 범행을 계획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다.
 
강윤성은 평소 알고 지내던 첫 번째 피해자에게 돈을 빌리고자 했으나 거절당하자 살해했고, 두 번째 피해자는 자신이 빌려준 돈을 상환하지 않으면 경찰에 신고하겠다고 해서 살해했다고 범행동기를 밝혔다.
 
경찰은 현장감식 및 부검, CC(폐쇄회로)TV 영상 분석, 관련자 휴대전화 포렌식을 진행했다. 또 신용카드와 계좌거래 내역 분석, 통화내역 분석, 프로파일러 면담 등을 실시해 수사를 해왔다. 프로파일러 면담 결과를 토대로 강씨에 대해 성격검사·사이코패스 진단평가 등도 실시 했는데, 아직 분석 결과는 나오지 않은 상태다.
 
경찰은 수사 과정에서 강씨가 제3의 피해자를 살해하려고 계획한 사실을 확인해 살인예비죄 혐의를 추가했다. 여기에 첫 번째 피해자에게 빼앗은 신용카드로 휴대전화 4대(약 596만원) 상당을 구입한 후 이를 다른 매장에 판매하거나 편의점에서 물건을 구입한 사실을 확인하고 사기와 여신전문금융업법 위반 혐의도 드러났다.
 
경찰은 피해자들이 성폭행 피해를 당했을 가능성을 열어두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DNA 검사를 의뢰한 것과 관련해서는 "성폭행이라고 볼 만한 것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훼손하기 전후로 여성 2명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강윤성(56)이 7일 오전 서울 송파경찰서에서 검찰에 송치되기 위해 호송차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표진수 기자 realwater@etomato.com
 
  • 표진수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