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한나

liberty01@etomato.com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이준석 "윤석열 고발사주 의혹 한 점 부끄러운 점 없어"

김현정의 뉴스쇼서 당무검사 필요성…공수처 수사 진행 강조

2021-09-07 10:40

조회수 : 2,40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윤석열 후보는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 '한 점 부끄러운 게 없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7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전날 윤 후보와 문제를 논의한 결과 "윤 후보는 '양식 같은 경우에도 검사가 쓴 고발장은 아닌 것 같다'고 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 대표는 "(윤 후보는) '공개된 고발장이 매우 좀 정갈하지 못한 형태, 깔끔하게 정리된 형태가 아닌 것 같아 검찰에서 만든 문건인지 불확실하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며 "고발장의 간략한 인상 평가를 남긴 것이어서 다른 사람을 지목할 정도의 정보가 있는 것은 아니다"고 했다.
 
이어 "(손준성 검사와 김웅 의원이) 조력 과정을 통해 고발장을 냈다면 그 과정에서 윤 후보가 개입할 요소는 어디에 있느냐"며 "그러면 초기에 언론이 보도했던 궤와는 달라지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윤석열이라는 우리당 후보 중 한 사람이 지시해서 이뤄진 지시관계처럼 됐기 때문에 보도가 커졌던 것인데 약간은 궤가 달라지는 면이 있다"고 덧붙였다.
 
진행자가 '윤 후보의 최측근이 판결문까지 뽑아주면서 공동작업을 했다면 거의 검찰에서도 고발한 것으로 볼 수 있는 근거가 될 수 있다'고 하자, 이 대표는 "그래서 당무감사를 통해서 파악해야 된다"며 "만약 소통하면서 작성했다면 이것은 단순 전달받은 것이 아니어서 당이 더 곤란한 상황이 된다"고 답했다.
 
이 대표는 "공동작업은 곤란한 면이 있다"며 "그 부분에 대해서 윤 후보에게 책임은 좀 덜 해질 수 있지만 당은 또 리스크가 있을 수 있어 더 철렁하다"고 우려했다. 이어 "당연히 감찰결과가 나온다면 국민들에게 공개하고 미진한 점이 있고 의혹이 있다면 수사를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현직 검사에 대한 언급이 돼 있기 때문에 공수처가 (수사를) 진행하는 것이 옳다"며 "다만 신속하게 진행되지 않는다거나 과도하게 범위를 확장할 경우에는 정치적인 사안으로 불거질 수 있어 공수처가 신중을 기했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당대표는 7일 "윤석열 후보는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 '한 점 부끄러운 게 없다'고 했다"고 강조했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