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문장원

01071701498@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영상)여야 '윤석열 의혹' 공방…"허접한 기사 정치쇼" "윤 전 총장 나와야"

국회 법사위 긴급현안 질의…박범계 법무부 장관 출석

2021-09-06 16:16

조회수 : 4,46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문장원·이성휘 기자]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이른바 '청부 고발' 의혹관 관련해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현안 질의에서 여야 위원들 간 공방이 이어졌다. 여당은 의혹의 실체를 밝히기 위해 윤 전 총장의 출석을 주장한 반면, 야당은 의혹과 추정밖에 없는 '정치 공세'라고 맞섰다.
 
국회 법사위는 6일 오후 박범계 법무부 장관을 불러 윤 전 총장의 '청부 고발' 의혹에 대한 긴급 현안 질의를 진행했다.
 
애초 여야는 간사 합의로 김오수 검찰총장의 출석을 요구했지만, 김 총장은 현안 사건과 관련해 국회에 출석한 선례가 없고, 감찰부가 진상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는 이유를 들어 불출석했다.
 
야당 간사인 국민의힘 윤한홍 의원은 "민주당이 신뢰성 없는 인터넷 뉴스 하나 보고 긴급현안 질의를 하자며 회의를 열었다"며 "사실 긴급현안 질의 대상이 아니다. 전혀 사실 아니고 허무맹랑한 뉴스를 가지고 민주당 독자적으로 회의를 하겠다고 한다"고 했다.
 
윤 의원은 "그러면 이 내용을 진상 조사한 검찰총장을 부르라고 했는데, 전혀 관련이 없는 박범계 장관이 왔다"며 "당사자도 아닌 정치인 장관 불러놓고 정치공세 하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도대체 누구를 상대로 무엇을 현안 질의 하겠단 것인지 답답하다. 진실 밝히기보다 정치공세로 의혹 부풀리기하는 상임위를 하겠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같은 당 장제원 의원 역시 "민주당이 허접한 기사를 가지고 정치쇼를 하기 위해 신성한 대한민국 법사위를 이용하는 것에 심각한 유감을 표한다"며 "검찰이 이제 감찰을 시작했는데, 장관이 무슨 말을 하겠나. 민주당 장관이 민주당 의원과 짝짜꿍해 무슨 말을 할지 뻔하다"고 성토했다.
 
윤 의원과 장 의원은 각각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에서 조직본부장과 총괄실장을 맡고 있다.
 
대표적 '친윤계' 의원인 권성동 의원은 "손준성 검사에 대한  조사도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장관을 상대로 무엇을 물어보느냐"며 "일개 인터넷 언론사의 지라시성 보도에 민주당 인사들이 벌떼같이 달려들어서 큰 문제가 있는 것처럼 증폭시키고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고 했다.
 
반면 민주당 의원들은 이번 긴급 현안 질의가 필요하다며 윤 전 총장의 출석까지 들고나왔다.
 
여당 간사인 민주당 박주민 의원은 "검찰보고사무규칙에서 중요 사건이 발생하면 법무부 장관과 상급 검찰총장에 동시에 보고하도록 돼 있다"며 "현장에 나온 법무부 장관은 검찰사무의 최고 감독자로 법무부 소속 공무원에 발생한 사건을 보고 받는 사람이다. 전혀 관련이 없는 사람이라는 말은 수긍하기 어렵다"고 반박했다.
 
민주당 김영배 의원은 "민주공화국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선거를 통해 대통령과 국회의원을 뽑고 대통령과 국회가 견제와 균형의 원리가 작동하는 것"이라며 "선거를 공정하게 관리하고 선거에 공무원이 개입 못 하게 하는 건 민주공화국 근간이다. 그게 흔들리면 헌정 쿠데타"라며 맞받았다.
 
같은 당 김남국 의원도 "형식상으로 드러난 건 고발 사주지만 실질적으로 내용을 들여다보면 선거 개입, 검찰권 사유화다"며 "정말 검찰총장을 불러야 한다면 지금 총장이 아니라 직접 답을 할 수 있고, 해명해야 하는 전직 총장인 윤석열 전 총장이 나와서 이야기 하는 것 맞다"고 강조했다.
 
박광온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이 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한 현안 질의를 위한 전체회의를 개의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사진
 
문장원·이성휘 기자 moon3346@etomato.com
 
  • 문장원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